ⓒ한남대
ⓒ한남대

이광섭 한남대 총장은 14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캠페인 릴레이’에 동참했다.

‘희망캠페인 릴레이’는 코로나 19사태로 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료진과 방역당국 관계자를 비롯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희망을 전하기 위해 시작된 캠페인이다.

이 총장은 이날 △한번 더 거리두기 △남을 위해 배려하기 △대한민국 응원하기라는 응원문구를 든 사진을 찍어 한남대 SNS와 홈페이지 등에 올렸다. 응원문구는 한남대 이름의 세 글자로 만들었다.

이 총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모든 한남대 구성원들과 함께 기도하고 응원한다.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대학 캠퍼스에서 우리 학생들을 만날 수 있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이 총장은 목원대 권혁대 총장의 지명으로 이번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으며, 뜻깊은 응원에 함께하자며 설동호 대전시교육감과 박정현 대덕구청장을 다음 순서로 지명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