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daily.co.kr
2018.11.20 (화)

이슬람주의의 억압과 더불어, 조직적 부패 가중돼 기독교인에 대한 폭력 심각해

"리비아, 카다피 사후 기독교 박해 더욱 심해져"

dd

리비아내 이슬람주의는 다양한 형태로 드러나는데, 리비아의 전통적인 이슬람 문화의 영향으로 이슬람에서 기독교로 개종한 기독교인들에게 가족 구성원들과 지역사회가 큰 압력을 행사한다. 카다피(Gaddafi) 사망 이후, 리비아 내에서는 많은 수의 급진 이슬람 단체들이 생겨 났으며 사회 전반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며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 리비아의 일반적인 시민들이라 하더라도 이슬람교의 비관용적이고 극단적인 교리를 따른다면 기독교인들을 개인적인 차원에서나, 가족 혹은 지역 사회 내에서 기독교인을 박해할 가능성이 크다. 이러한 이슬람교도들에 의한 박해는 리비아 내에서 상당한 영토를

"특정 종교 특혜 주는 양심적 병역 거부 반대"

제 9차 국민행동 가짜 인권 규탄대회

17일 오후 2시 부터 종각 타워 앞에서 제9차 국민행동 집회가 개최됐다. 특히 이번 집회는 지난 1일 대법원의

"다음세대 부흥 핵심은 지상대명령 따르는 삶"

서울신학대 전도전략연구소 정기세미나

서울신학대학교 전도전략연구소는 ‘가나안 성도, 신천지 활동 분석 발표’라는 주제로 제19회 세미나를

  • Group Site ::
  • Cportal
  • Bible Portal
  • Ccast
  • CH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