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학과 교수들이 이광섭 총장(가운데)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기독교학과 교수들이 이광섭 총장(가운데)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남대

한남대학교(총장 이광섭)가 이끌고 있는 ‘한남사랑 100인의 기부’ 릴레이가 순항하고 있다.

8일 오후3시 기독교학과 최영근 학과장을 비롯한 계재광·반신환·조용훈·천사무엘 교수 등 5명은 이광섭 총장에게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학과발전기금으로 사용해달라며 1000만원을 기탁했다.

지난달 22일 제1호 기부자로 이광섭 총장이 첫 테이프를 끊은 이후 불과 2주 만에 500만원 이상의 고액 기부자가 줄을 잇고 있다. 이번주에만 지난 6일 회화전공 교수 7명이 장학금 1000만원을 기부했고, 한 교수는 신분을 비공개로 해달라며 500만원의 발전기금을 냈다.

기독교학과 교수들은 이날 “올해가 우리 학과 30주년이어서 더욱 뜻깊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대학이 다함께 마음을 모으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탁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광섭 총장은 “교수님들의 기도와 성원에 의지해서 우리 학교가 창학정신 위에 우뚝 서고 더욱 발전하도록 힘을 내겠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