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형예술학부 회화전공 박경범 교수(사진 왼쪽)가 이광섭 총장(사진 오른쪽)에게 발전기금 1,0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조형예술학부 회화전공 박경범 교수(사진 왼쪽)가 이광섭 총장(사진 오른쪽)에게 발전기금 1,0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한남대

“회화전공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 할 수 있도록 장학금으로 사용되길 바랍니다.”

한남대학교 조형예술학부 회화전공 교수 7명이 제자들을 위해 ‘한남사랑 100인의 기부’ 릴레이에 동참했다. 이광섭 총장으로부터 출발해 벌써 4번째 참가자이며, 학과의 단체 기부는 처음이다.

6일 오후 2시 회화전공 교수 7명은 이광섭 총장을 방문해 1,000만원의 발전기금을 기부했다. 회화전공 학과발전기금과 학과 장학금으로 사용해달라며 지정 기탁했다. 이번 기부에 동참한 교수들은 박경범 전공주임교수를 비롯해 강구철, 신영진, 이주형, 이종우, 이상욱, 진혜윤 교수 등 7명이다.

그동안 회화전공 교수들은 십시일반 기금을 모아 학과 학생들을 위해 틈틈이 장학금 기부를 이어온바 있다.

박경범 전공주임교수는 “교수님들이 한분도 빠짐없이 동참해 주시고 ‘한남사랑 100인의 기부’라는 뜻깊은 기회에 전달하게 돼 오히려 감사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이광섭 총장은 “학령인구 감소와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대학 재정이 어려운 시기지만 교내외에서 여러분들이 힘을 보태주시니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교수님들의 아름다운 예술의 눈과 따뜻한 마음이 학생들에게 소중하게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회회전공 교수들이 이광섭 총장(왼쪽 여섯번째)에게 발전기금 1천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회회전공 교수들이 이광섭 총장(왼쪽 여섯번째)에게 발전기금 1천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한남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