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비전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사고로 피해를 입은 베이루트
    국제구호개발NGO 월드비전이 갑작스러운 폭발사고로 피해를 입은 레바논 베이루트 지역에 5백만 불(약 59억 원) 규모의 긴급구호사업을 벌일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국제월드비전은 재난대응단계인 카테고리2(국제월드비전의 재난대응단계 중 두 번째로 심각한 단계)를 선포하고 약 12만 명의 피해 주민을 대상으로 긴급구호를 실시하고자 계획 중이다. 한국월드비전은 초기긴급구호 자금으로 5만 불(약 6..
  • 월드비전 레바논 베이루트
    국제월드비전, 레바논 폭발사고 피해지역 긴급구호 계획
    국제구호개발NGO 월드비전이 갑작스러운 폭발사고로 피해를 입은 레바논 베이루트 지역에 5백만 불(약 59억 원) 규모의 긴급구호사업을 벌일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국제월드비전은 재난대응단계인 카테고리2(국제월드비전의 재난대응단계 중 두 번째로 심각한 단계)를 선포하고 약 12만 명의 피해 주민을 대상으로 긴급구호를 실시하고자 계획 중이다. 한국월드비전은 초기긴급구호 자금으로 5만 불(약 6..
  • 레바논 대형 폭발 참사
    NCCK 국제위, 베이루트 폭발사건에 위로 서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가 국제위원회(위원장 서호석, 이하 국제위)가 ‘베이루트 폭발사건에 대한 위로와 연대서신’을 6일 발표했다. 국제위는 이 서신에서 “지난 8월 4일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한 참담하고 충격적인 폭발사건을 접하고 한국교회, 특별히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대신하여 위로와 연대를 표한다”며 “우리는 이번 비극적인 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이들의 유가족들에게..
  • 이스라엘
    이스라엘, 타보르산 주변서 1300년 된 교회 유적 발견
    이스라엘 정부는 예수 그리스도가 변화한 산으로 불리우는 타보르산(Mount Tabor) 주변에서 1300년 된 교회의 유적이 발견됐다고 최근 발표했다.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이스라엘 고대유물관리국(IAA)은 지난달 28일 타보르산 근처에 위치한 크파르 카마라(Kfar Kam) 마을에서 세밀한 모자이크 모양의 바닥을 가진 교회 유적이 발굴됐다고 밝혔다...
  • 시리아 대성당
    시리아 내전 중 폭격 맞은 성당, 재건돼
    시리아 내전 중 거의 파괴됐던 한 성당이 복구되며 이전의 영광을 되찾았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세인트 엘리야 마로나이트 성당(The Maronite Cathedral of St Elijah)은 내전 중 셀 수없이 많은 폭격을 수년간 겪었다. 그러나 최근 지붕이 재건돼 오는 27일 다시 봉헌될 예정이다...
  • 수단
    수단 과도정부, 종교 자유 확대하는 개정안 통과
    수단 과도정부가 무슬림 신앙에서 개종한 사람에게 내리던 사형 선고를 폐지하는 개정안을 최근 통과시켰다. 14일(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수단은 기존의 엄격한 이슬람 형법 규정들을 수정, 광범위한 개혁 법안을 지난 4월 승인하고 현재 시행 중에 있다...
  • 성소피아 터키
    터키 성소피아 모스크로 전환… “세계교회 반대·비난 쇄도”
    1천 년간 동방정교회 본산이었던 터키 성소피아(Hagia Sophia)가 모스크로 전환되자 세계교회를 비롯한 국제사회 안에 반대와 비난의 목소리가 쇄도하고 있다. 국민들 대다수가 동방정교회인 그리스와 러시아는 물론 세계교회협의회(WCC), 바티칸 교황청이 터키 정부의 결정을 비판했고 유네스코는 즉각 성소피아의 세계문화유산 지위를 재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 룬 아프리카 풍선 인터넷
    구글 계열사 룬, 케냐서 ‘풍선 인터넷’ 서비스 개시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의 계열사인 인터넷·통신업체 룬(Loon)이 7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케냐에서 상공에 띄운 풍선을 이용한 인터넷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미국 CNBC가 보도했다. 룬은 최근 몇 달간 상업용 항공기의 운항 고도보다 더 높은 약 19㎞ 상공(성층권·지상 약10∼50㎞ 상공의 대기층)에 모두 35개의 풍선을 쏘아 올렸다...
  • 성소피아 대성당 비잔틴 건축
    정교회 본산 ‘성소피아 대성당’, 이슬람 사원으로 개조되나
    비잔틴 건축의 최고 걸작으로 손꼽히는 성소피아 대성당이 이슬람 사원으로 전환될 운명에 처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이슬람주의를 앞세운 레제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집권 정의개발당(AKP)이 이슬람과 기독교 문명 공존을 위해 성소피아를 박물관으로 개조한 1934년 터키공화국 국부(國父)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의 결정을 취소해달라고 법원에 청..
  • 나이지리아
    “나이지리아 기독교인 핍박, 대학살 초래 가능성”
    나이지리아의 기독교인 핍박에 대한 전 세계의 대응 없이는 심각한 ‘대학살(genocide)’을 초래할 것이라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지난주, 기독교 옹호단체인 ‘인디펜스 오브 크리스천(In Defense of Christians)’이 주최한 화상 회의에는 집단학살 분야의 전문가인 프랭크 울프(Frank Wolf) 전 하원의원을 비롯해 대학살 감시단 설립자인 그레그 스탠튼(Gr..
  • 말라위 차퀘라 아프리카
    목회자 출신 말라위 신임 대통령… “나사로 된 기분”
    “내가 성경에 나오는 나사로가 된 기분이다. 죽음에서 걸어나온 것 같다.” 아프리카 남부 말라위에서 대통령 재선거를 실시한 결과 야당 말라위 의회당의 라자루스 차퀘라(65)가 당선됐다. 28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말라위 선거관리위원회는 27일 밤 차퀘라가 58.57%의 득표율로 제6대 말라위 대통령에 취임했다고 발표했다. 차퀘라는 앞으로 5년 동안 말라위를 이끌게 된다...
  • 이란
    “이슬람 국가 이란에서 기독교 급속히 성장”
    기독교인들이 정부에 의해 제도적으로 핍박을 받고 있는 이란에서 기독교가 전례없는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고 CBN뉴스가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순교자의 소리 토드 네틀턴(Todd Nettleton) 대변인에 따르면 이란에서 기독교가 성장하자 이슬람 성직자들은 기독교 확산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가정 교회는 정기적으로 당국에 의해 목표가 되고 있으며 기독교로의 개종은 실제로 국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