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수 한남대 재교동문교수회 회장(왼쪽)이 이광섭 총장에게 발전기금을 기탁하고 있다.
한상수 한남대 재교동문교수회 회장(왼쪽)이 이광섭 총장에게 발전기금을 기탁하고 있다. ©한남대

“모교 발전을 위해 작지만 최선을 다해 힘을 보태고 싶습니다.”

한남대학교(총장 이광섭)를 졸업한 동문 교수들의 모임인 한남대 재교동문교수회가 2000만원의 발전기금을 쾌척했다.

11일 오전 11시 재교동문교수회 한상수 회장을 비롯한 이길섭 전임회장, 김성용 총무 등은 이광섭 총장에게 학교발전기금으로 사용해달라며 2000만원을 기탁했다.

재교동문교수회는 ‘한남사랑 100인의 기부’ 릴레이 제7호 기부자로 등록되었다. 재교동문교수회는 한남대 출신 교수들로 구성돼 있으며 회원 수는 70여명이다.

한상수 회장은 “대학 재정이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광섭 총장님의 기부를 시작으로 불씨가 만들어지고 있는 것 같다”며 “대학 발전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 동문 교수들이 마음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광섭 총장은 “동문교수님들의 귀한 결심과 모교에 대한 헌신에 감사를 드린다. 녹록치 않은 대학환경에서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재교동문교수회 임원진들이 이광섭 총장(가운데)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재교동문교수회 임원진들이 이광섭 총장(가운데)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남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