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9명은 채용이 위축됐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구직자 2천22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채용 위축 체감도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93%가 '체감한다'고 답했다.

이들 중 61%는 전형을 화상 면접 등 비대면으로 치르는 언택트 채용을 원하고 있었고, 이유로는 '사람들과의 접촉이 부담돼서'(6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원하는 언택트 전형 1위는 온라인 인성 검사(49%, 복수응답)였고, 온라인 적성 검사(47%), 온라인 채용 설명회(39%), 화상 면접(37%)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실제 언택트 채용을 경험해 본 구직자는 14%였다. 가장 편리했던 점으로는 '특정 장소로 이동하지 않아도 된다'(71%, 복수응답)는 점을 들었다.

불편했던 점은 '노트북, 웹캠 등 준비해야 할 물품이 많다'(43%)는 점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취업포털 '사람인'이 진행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구직 #비대면채용 #채용위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