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는 윤석열 정부의 첫 국방백서에 북한정권과 북한군을 '적'으로 규정하는 표현이 부활하는 것과 관련 "군이 가진 임무의 특성에 따른 것으로 남북한 대화와 협력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북한 이해하고 북한에 대한 정책을 수립할 때는 북한이 가진 이중적 성격을 종합적으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은 우리에 대해서 현존하는 군사적 위협인 동시에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함께 만들어가야 하는 대화와 협력의 대상이기도 하다"며 "국방당국에서 국방백서에 '적'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군이 가진 임무의 특성에 따른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표현에 우리 군이 표현 사용하는 것이 남북한 대화와 협력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또 전날 북한이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동·서해상에 설정된 해상완충구역 내에 무더기 포탄 사격을 가한 것을 거론하며 북한의 도발 양상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당국자는 "최근 북한은 군사분계선 부근에서의 우리의 정상적인 군사훈련에 대해 계속 문제를 제기하며 이에 대응하는 군사적 조치를 해오고 있다"며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 등을 본다면 이러한 북한의 대응 양상은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다.

이어 9·19 남북군사합의 위반을 규탄하며 "남북한 합의는 상호 존중되고 또 함께 이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통일부 #북한 # #국방백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