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대 대통령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구 동성로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제20대 대통령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구 동성로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5일 대구를 찾아 "사교주술집단의 정치적 반격이 두려워서 어떤 정치인도 사교집단과 부딪히지 않으려고 할 때 저 이재명은 정치 생명을 걸고 도지사가 해야 될 일을 하려고 했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낮 대구 동성로 거리 유세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재명은 쥐꼬리만한 도지사의 방역 권한을 이용해서 내가 신천지 본진에 쳐들어가 (신도) 명부를 확보했고, 모든 시설을 폐쇄시켰고, 교주 이만희의 그 아방궁까지 직접 가서 검사를 강제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 초기에 우리 대구 시민들이 엄청난 고통을 겪고 사랑하는 가족들이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고 떠나갈 때 얼마나 슬프고 애달팠는가"라며 "신천지가 코로나를 퍼뜨리고 방역에 비협조할 때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해서 (신도) 명단을 구하고 방역조치를 제대로 했더라면 단 한 명이라도 희생자를 줄일 수 있었을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그런데 사적 이익을 목적으로 국가가 해야될 일을 하지 않는다면 (되겠느냐)"면서 옆에 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가리키며 "장관께서 빨리 압수수색하라고 할 때도 신천지는 압수수색을 당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무속인의 조언으로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을 반려했다는 의혹을 에둘러 저격한 셈이다. 지난 2020년 코로나19 확산 초기 대구는 신천지교회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바 있다.

그러면서 "국가의 의사 결정은 과학적 합리성에 기초해서 결정돼야 한다"며 "미래를 내다보는 통찰력과 혜안이 있어야 하고 국민들에게 가장 유익한 길 선택해야 하고 나의 모든 것을 버려서 국민만을 위해 일할 유능하고 합리적인 공직자가 있어야 한다"고 자신이 적임임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 자신이 경북 안동 출신 연고자임을 강조하며 보수세가 강한 TK 민심에 구애하기도 했다.

그는 "이곳이 저 이재명을 낳아주고 길러주신 대구 경북의 중심 대구 맞느냐"며 "고향 까마귀도 보면 반갑다는데 여러분과 같은 물을 마시고 같은 땅을 딛고 자라났던 저 이재명을 보니까 반갑지 않느냐. 공식 선거운동 첫 날 태어나고 자랐더 이 곳에서 만나뵙게 돼서 정말로 눈물나게 반갑다"고 말했다.

아울러 "좋은 정책이면 김대중 정책이냐, 박정희 정책이냐, 좌파 정책이냐, 우파 정책이냐 가리지 않는다"며 "나는 오로지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데 필요하다면 연원을, 진영을 가리지 않고 필요한 정책을 썼고 유능한 사람이면 어디든 가리지 않고 다 썼다"고 실용주의를 앞세웠다.

또 "대구 (군)공항은 옮기기로 확정했으니 이제 더이상 지지부진하지 말고 부산 가덕 신공항처럼 정부의 재정지원을 통해 신속히 옮기고 그 자리에 대구 시민들이 얼마든 먹고살 수 있는 기업도시를 확실하게 만들어놓겠다"며 "산업화의 영광 넘어서서 제2의 한강의 기적을 만들고 대구가 다시 대한민국 경제 발전의 심장이 될 수 있도록 확실하게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대구 시민 여러분, 저와 같은 물을 마시고 같은 땅을 밟고 살았던 고향 선배 어르신 후배 여러분, 이제 TK가 낳은 첫 민주당 대통령 후보, TK와 이 나라를 위해서, 더 균형발전하는 나라를 위해서 진정한 민주공화국을 위해서 기회를 주시겠나"라며 "여러분을 믿고 열심히 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재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