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백악관

백악관에 미국 내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성(性) 중립(gender-neutral)' 화장실이 설치됐다.

백악관은 트랜스젠더 인권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제정된 '트랜스젠더' 주간 동안인 지난 9일(현지시간) 백악관 직원 대다수가 사용하는 아이젠하워 행정부 건물에 LGBT(성소수자)들을 위한 성 중립 화장실을 설치했다고 발표했다.

성 중립 화장실은 생물학적 성에 이한 구분을 없앤 화장실로 선천적 성과 성 정체성이 다르거나 성 전환 시술을 받은 성소수자들을 배려한 것이다. 그러나 반대자들은 이러한 화장실이 성범죄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 왔다.

이 화장실은 백악관 직원들이나 방문자들 가운데 성소수자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서뿐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폴리티코는 "오바마 대통령이 그동안 취해 온 성소수자 인권 보호를 위한 상징적 조치들 가운데 하나"라고 분석했다.

이날 제프 틸러 백악관 대변인은 "백악관은 직원들과 내빈들의 자신들의 성적 정체성에 따라 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기를 바라고 이는 해당 문제에 대한 정부의 현재 법적 입장과도 상통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트랜스젠더 주간에 동성애자 치료 금지 반대 법안에 대한 찬성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하기도 했다.

그는 백악관 공식 웹사이트에 올라온 동성애자 치료 금지 반대 법안을 위한 탄원서에 대한 공식 답변에서 이러한 반대 법안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발레리 자렛 대통령 선임고문은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청소년이나 청년들을 대상으로 동성애 성향을 없애기 위해 실시되는 이런 치료에 대해 "부적절하며 심각한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자렛 고문은 전했다.

자렛 고문은 성소주자 인권 전문 매체 디애드버킷(The Advocate)에 트렌스젠더 주간을 맞아 낸 특별 기고문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역사상 가장 많은 성소수자를 행정부에 고용한 대통령"이라며 정부의 성소수자 인권 지지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은 물론, 이번 성 중립 화장실의 설치는 "백악관에 들어오는 모든 사람들이 보호받고 있으며 존중받고 있다고 느끼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백악관 #버락오바마 #LGBT #성소수자인권 #동성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