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신촌 유세장에서 행인이 휘두른 둔기에 피습당했다. ⓒ유튜브 채널 '동작사람 박찬호' 캡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신촌 유세장에서 행인이 휘두른 둔기에 피습당했다. ⓒ유튜브 채널 '동작사람 박찬호' 캡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이재명 대선 후보 지원 유세 도중 한 노인이 휘두른 흉기에 피습당해 응급실로 이송됐다.

민주당에 따르면, 송 대표는 이날 낮 신촌 유플렉스 앞 광장에서 유세 전 현장에 모인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던 도중 한 노인이 수차례 휘두른 둔기에 머리를 가격을 당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송 대표가 신촌유세 하려던 중에 갑자기 할아버지한테 머리를 가격당했다"며 "머리가 찢어지고 피가 나서 병원으로 빨리 이송 중"이라고 전했다.

현장 상황이 담긴 유튜브 영상에는 한복 차림으로 셀카봉을 들고 있던 한 노인이 송 대표 뒤로 달려들어 검은색 비닐에 싸인 둔기로 머리를 수회 세게 가격하는 장면이 나왔다.

둔기에 가격당한 송 대표는 인근 신촌세브란스 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봉합 치료를 받았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예정된 경기 광명시 유세 등 일정을 취소하고, 병원에서 안정을 취할 예정이다.

선대위 공보단은 논평을 내고 "송 대표가 유세 중 습격을 당했다.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폭력으로 선거운동을 방해하는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밝혔다.

이어 "가해자 모씨는 서대문서에서 수사중"이라며 사건 경위는 수사기관에서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는 습격 소식을 들은 뒤 송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건강 상태와 안부를 물었다고 권혁기 선대위 공보부단장은 이날 오후 당사에서 기자들에게 전했다.

권 부단장은 가해자가 친(親)문재인 성향이라는 관측에 대해선 "사건 경위는 경찰이 밝히는 게 팩트일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송 대표를 습격한 이 괴한은 현장에서 당 관계자 등에게 제압된 뒤 경찰에 연행돼 현재 서대문경찰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송 대표를 습격한 괴한은 유튜버 채널 '표삿갓TV' 운영자로 추정되고 있다. 이 채널에는 지난 5~6일 송 대표의 유세 현장, 지난 4일 이 후보의 유세 현장을 기록한 영상이 올라와 있다.
권 부단장은 "(유세 현장에서) 돌발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송영길 #송영길피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