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 기자실에서 일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키 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와의 '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New Start)을 5년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 기자실에서 일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키 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와의 '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New Start)을 5년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여전히 북한을 억제하는데 중대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으며 현재 상황에 대해 철저한 정책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백악관이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뉴스 브리핑에서 북핵 문제에 관해 이같이 전하며 조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을 억지하기 위해 역내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언명했다.

사키 대변인은 "역사적으로 해왔듯이 미국은 역내 파트너들과 협조해 앞으로 나갈 방향을 결정하고 억제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키 대변인은 미국이 한국, 일본, 여타 다른 동맹국과 밀접한 협의를 통해 새로운 대북전략을 책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 #미국 #백악관 #대북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