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회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난입으로 중단된 조 바이든 당선인 대선 승리 인증 절차를 재개했다.

CNN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미 의회는 6일(현지시간) 오후 8시를 조금 넘겨 바이든 당선인 대선 승리 인증을 위한 상하원 회의를 속개했다. 회의를 소집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속개와 함께 "우리는 오늘 의회를 수호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의회에 난입했던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오늘 의회에 혼란을 초래한 이들이여, 당신은 이기지 못했다"라며 "폭력은 절대 이길 수 없다. 자유가 이긴다. 이곳은 여전히 사람들의 집"이라고 밝혔다.

미 상하원은 이날 지난해 11월3일 치른 미국 대선 결과로 뽑힌 주별 선거인단의 대통령 투표를 개표하고 인증한다. 대선 결과를 토대로 바이든 당선인은 선거인단 538명 중 306명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된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트럼프 #바이든 #미국대선 #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