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대통령 당선인은 6일(현지시간) 트럼프 지지 시위대의 폭력적 의사당 난입을 "국민에게 부여 받은 임무를 수행하는 성스러운 미국의회에 대한 공격행위"라며 강력히 비난하고 트럼프대통령에게 "의사당 포위를 끝내도록 즉시 연설을 하라"고 요구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국회 의사당에 난입해 민주당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확정짓기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가 중지된 것에 대해서 "미국 역사상 전례가 없는 폭력행위"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즉시 TV연설을 해서 지지자들의 폭력적 난동을 멈추게 하라고 말했다.

바이든이 윌밍턴에서 이 같은 성명을 발표한 것은 6일 오후부터 워싱턴 시내 국회의사당에 몰려든 트럼프 지지 시위대가 의사당을 봉쇄하고 회의장까지 난입한 이후 11월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당선을 확정짓는 모든 의사 일정이 중단된 뒤였다.

바이든 당선인이 이 같은 성명을 발표하는 동안 워싱턴 시 당국과 경찰은 의사당 난입사태를 진정시키고 의원들을 무사히 대피시키기 위해 주 방위군과 국토안보부 경호인력까지 총 동원해서 노력하고 있었다.

이 날 대통령 당선인을 확정짓는 의사당에 트럼프 지지 시위대가 몰려든 이후 대선결과를 번복하라는 구호와 함께 회의장난입이 시작되자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대에 "평화를 유지하라"는 멘트를 전했지만 먹혀들지 않았다.

한편 상원의장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이 날 "우리 미국의 의사당에 대한 공격은 결코 참을 수 없는 일이다. 관련자들은 법이 허용하는 최대의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트럼프 #바이든 #미국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