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창원 교수
한국개혁주의설교연구원 원장 서창원 교수 ©기독일보DB

서창원 교수(총신대 신대원 역사신학)가 최근 한국개혁주의설교연구원 홈페이지에 ‘기죽지 말고 열심히 외치라!’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서 교수는 “세상에 사는 진실한 성도들은 언제나 공격을 받는다. 윤리 도덕적 문제로 조롱과 비난을 받는 이들도 없지 않으나 대부분이 참 진리를 말하고 행함으로 인해 받는 공격”이라고 했다.

이어 “바울을 천사처럼 하나님의 아들처럼 영접했던 갈라디아 교인들이 참 진리를 말한다고 원수 취급당했던 상황은 오늘날에도 곳곳에서 발생한다. 거짓이 참을 밀어내는 행위들은 역사 속에서 무수하게 벌어진 일들”이라며 “그런데도 신기한 것은 참이 사라지거나 소멸한 적이 한 번도 없다는 것이다. 인간의 사악함이 제아무리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고 하더라도 참이신 하나님을 대적할 자도 없고 무너뜨릴 자가 없기 때문이다. 더욱이 하나님이 위하시면 누가 우리를 대적하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권력으로나 재물로나 명성으로나 세상적 기준으로 볼 때 무시당하는 존재일 수 있지만, 참 성도는 하나님의 눈에는 천하보다 값진 보석과 같은 존재”라며 “하나님 앞에 거룩하고 흠이 없고 책망할 것이 없는 자로 세움을 입는 유일한 존재가 성도이다. 권력과 물질에 의해서, 소유의 많고 적음에 따라 귀천이 달라지는 현실이지만 가난해도 부요한 자이며 아무것도 없는 자 같으나 모든 것을 가진 자라고 담대히 외칠 수 있는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참 성도들 뿐이다. 환난을 당하나 담대할 수 있는 것도 생사화복의 주재자이신 주님이 우리 하나님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도저히 신앙적으로 용납할 수 없는 국가의 행정명령에 속수무책으로 순응하는 상황에서 교회의 존재가치가 무엇인지, 누가 교회의 머리인지를 확고히 다지는 노력도 없이 끌려가는 교회 지도력에 분개심이 치밀어 올라온다”며 “교회가 정부와 싸워야 한다는 것이 아니다. 교회가 늘 직면하고 있는 싸움은 세상 권력까지도 손아귀에 쥐고 교회를 흔들고 있는 악한 영들과의 전쟁이다. 안보와 경제와 교육과 질서라는 차원에서 벌이는 정치 방역(?) 뒤에 숨은 악한 영의 음모를 예의주시하고 하나님의 강력으로 맞서야 한다.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했다.

이어 “마귀의 권세가 대단해도 기죽지 말고 끊임없이 떠들어야 이긴다. 마귀의 실체를 까발릴 필요도 없다. 사람을 살리는 일, 죄로부터 해방시키는 일, 사망의 권세를 부숴버리는 하나님의 강력인 그리스도 예수의 복음을 힘차게 외치는 것”이라며 “복음 앞에서만 마귀의 정체가 저절로 드러난다. 지금 교회가 짓지 못하는 강아지가 된 것은 그리스도의 십자가 복음을 외치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코비드19로 인하여 힘겨워하는 이들에게 위로와 격려와 행복과 착함과 정직함을 촉구하는 메시지로는 수고와 슬픔뿐인 인생의 주름살을 막지 못한다”며 “사악한 마귀의 쇠사슬을 격파할 수 없다. 한 사람만 남을지라도 그 외치는 자의 소리는 능히 마귀의 종말을 가져온다”고 했다.

아울러 “복음의 전사들이여 일어나라! 강하고 담대하라! 자유주의, 세속주의, 물질만능주의, 향락주의, 편리주의의 모든 화전을 모조리 파괴할 길은 예수 구원하신다고 외치는 것”이라며 “목사는 복음을 외쳐야 살고 성도는 복음을 들어야 산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창원교수 #칼럼 #한국개혁주의설교연구원 #총신대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