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계획. ⓒ뉴시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계획. ⓒ뉴시스

오는 2월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는 의료진 5만명이 접종센터 4곳에서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을 우선 접종하게 된다.

3월 중순부터는 접종센터를 21곳으로 늘려 고위험 의료기관 근무 보건의료인과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45만명을 접종한다.

5월엔 접종센터 250곳과 민간 위탁의료기관 1만 곳으로 대폭 확대해 11월까지 전 국민의 70%를 접종하게 된다. 이때 민간 위탁의료기관에서는 mRNA 백신이 아닌 바이러스전달체 백신을 맞는다.

일반 국민들은 자신의 접종 순서와 일시·장소를 인공지능(AI) 기반의 지능형 국민비서 서비스로 사전 안내받게 돼 기관에 개별 문의하거나 접종을 위해 긴 줄을 서서 수십 시간씩 기다릴 필요가 없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28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브리핑을 열어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을 발표했다.

◈11월까지 전 국민 70% 접종…접종센터 250곳 순차 개시

정부는 전 국민의 70%를 접종 대상으로 잡고 있다. 백신 개발과정에서 임상시험에 포함되지 않은 임신부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은 제외하나, 추가적 임상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는 있다.

백신의 종류에 따라 초저온냉동 보관·해동과 희석 등 전 처리 과정이 필요한 mRNA 백신은 정부가 지정한 접종센터에서, 2~8도 보관이 가능한 바이러스벡터백신은 민간 위탁의료기관에서 각각 구분해 접종하게 된다.

이때 의료기관은 자체접종을 허용하고, 노인요양시설·중증 장애인시설 입소자와 같이 거동이 불편한 국민을 위해 '찾아가는 방문 예방접종팀'을 운영한다.

접종센터 설치 장소는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또는 공공기관이 소유·관리하는 대규모 공공시설을 우선 활용한다. 관할 지역에 공공시설이 없는 경우에는 국·공립병원(보건소)를 제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하루에 적게는 1000명, 많게는 3000명 가량을 접종해야 해 갖춰야 할 조건이 까다로운 탓이다.

백신 보관을 위한 초저온냉동고와 냉·난방시설, 자가발전시설 등을 완비해야 한다. 자연 환기가 가능해야 해 지하 공간에는 설치할 수 없다.

접종 대기자와 접종자의 동선을 구분할 수 있는 입·출구가 분리된 장소여야 하고, 일정 면적의 대기장과 주차 시설도 필요하다. 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을 대비해 지역 내 응급의료기관의 접근 역시 용이해야 한다.

접종센터 구역은 크게 '대기-접종-접종 후' 3가지로 나뉜다.

센터 입구에 자리잡을 대기 구역에서 행정요원 2명의 안내에 따라 신원확인 후에 문진표를 작성하게 된다. 이후 접종구역에서 의사의 예진을 받고 간호사가 접종한다. 백신을 맞고나서는 접종 후 구역으로 옮겨 30분 내외로 이상반응 여부를 관찰하게 된다. 이때 이상반응이 확인되면 대기 중인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옮겨진다.

정부는 전국에 최대 250곳의 접종센터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일반행정구 기준으로 시·군·구당 1개 이상, 총 인구수가 50만 명을 넘으면 3개 가량 지정한다. 관할 시·군·구 내 적절한 인력·장소가 없는 경우 동일 시·도 내 인접 시·군·구와 공동 설치를 허용한다.

접종센터 설치·운영에 소요되는 비용은 국가에서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현재 2월에 도입되는 백신을 우선 접종하는 약 5만명의 의료진을 위한 접종센터 4곳을 확정했다.

중앙접종센터는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했다. 권역접종센터로는 감염병전문병원인 순천향대 천안병원(중부권·충남 천안), 조선대병원(호남권·광주 동구), 양산부산대병원(영남권·경남 양산) 3곳이 지정됐다.

나머지 접종센터는 순차적으로 선정해 운영 개시하게 된다.

민간 위탁의료기관 설치 장소는 기존의 인플루엔자(계절독감) 등 국가예방접종 참여 의료기관 중 지정 기준에 부합하는 동시에 백신 접종 교육을 이수한 의료기관을 위주로 지정한다. 지정 기준은 백신 보관관리, 접종 시행능력, 감염관리 수준, 접종 및 이상반응 모니터링 공간 확보 등으로 제시했다.

신규 참여를 원하는 의료기관에서는 국가예방접종사업 절차에 따른 기본교육을 이수한 후 기존 국가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 참여 방법과 동일한 절차를 밟으면 된다.

접종 의료 인력은 우선 지자체에서 지역 의료계와 협의체를 구성해 확보하되, 중앙에서도 인력수급 상황에 따라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현재 보건복지부를 중심으로 한 '의정공동 위원회'를 꾸려 지원방안을 마련 중이다.

현재 접종센터에는 약 6000명, 민간 위탁의료기관에는 약 2만5000명의 인력을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2본부인 행정안전부에 마련한 '접종 관련 인력 모델안'에 따르면 접종 인력 비율은 의사 1명당 간호사 2명과 행정요원 2.5명이다. 예진 의사 1명이 하루 8시간 동안 150차례 접종하고 접종 후 15~30분 가량 이상반응 모니터링까지 한다는 가정에 따른 것이다.

하루 600명 접종을 목표로 할 때 필요 인력은 의사 4명, 간호사 8명, 행정요원 10명 등 최소 22명이다.접종센터 250곳에서 하루 600명을 접종한다고 했을 때 최소 5500명이 필요하다는 단순 계산이 나온다.

추진단장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안전하고 신속한 접종을 위해 '접종센터 표준모델'을 마련해 중앙과 권역에 접종센터를 설치해 시·군·구 접종센터로 넓혀갈 것"이라며 "접종센터는 백신 공급 물량 및 시기와 관할 시·군·구 내 인구수 등을 고려해 설치 규모를 결정하되, 하루 접종자 수 기준으로 인력을 투입해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반국민 7월부터 접종…내 차례 AI가 알려준다

2월에 처음 도입되는 백신을 우선 접종하는 대상자는 현재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진료하고 있는 의료진 약 5만 명이다. 이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보건의료체계를 유지하기 위한 조처로, 미국과 영국 등 해외에서도 의료진을 최우선으로 접종하고 있다.

5만 의료진은 본인 의사에 따라 접종센터 4곳(중앙 1곳·권역 3곳)에 내원해 접종하거나 근무 병원에서 자체접종을 할 수 있다.

3월 중순부터 4월 말까지 6주간은 중증환자가 많이 방문하는 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병원 근무 보건의료인과 119 구급대·역학조사·검역요원 등 1차 대응요원 44만여명이 백신을 맞는다. 이들은 보건소와 협의해 접종센터 21곳 이상에서 내원 접종하거나 근무 병원에서 자체접종을 받게 된다.

이때 접종센터는 기존 4곳(국립중앙의료원, 순천향대 천안병원, 조선대병원, 양산부산대병원)에 17개 시·도별 1곳 이상을 추가하게 된다.

5월엔 접종센터 수를 전국 250곳으로 확대한다. 민간 위탁의료기관 1만 곳도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이 곳에선 65세 이상 고령자 849만6000명과 일반 의료기관에 근무하는 보건의료인 등 850만명을 대상으로 접종한다.

18~64세 일반 국민은 7월부터 사전예약을 통해 백신을 맞는다.

정부는 접종 정보 안내와 원활한 사전예약 시스템 운영을 위해 '코로나19 전용 예방접종 시스템'을 구축한다.

 4월부터는 지능형 국민비서를 통해 일반 국민이 자신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순서를 안내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안내에 따라 접종 예약을 하면 된다. 지능형 국민비서란 카카오톡·네이버앱·KT기가지니 등 친숙한 민간 채널로 사전 설정만 해놓으면 각종 행정 정보를 때맞춰 제공해주는 비대면 서비스다.

정부는 접종 예약 사실의 확인은 콜센터를 통해서도 가능하도록 준비 중이다.

미국과 달리 우리 국민들은 백신 접종을 하기 위해 긴 줄을 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게 되는 셈이다. 앞서 미국은 인력과 시설 등 인프라가 준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백신 접종을 시작해 갖가지 논란과 사회 혼란을 빚고 있다. 특히 백신을 맞고자 수십 시간씩 기다리는 사태가 벌어졌다.

정 청장은 "백신이 순차적으로 들어옴에 따라 개개인마다 접종하는 백신의 종류, 장소, 시기는 다르다"며 "접종 대상자별로 문자메시지 또는 국민비서서비스를 통해 접종 장소 및 일시를 안내해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백신 #접종 #백신접종 #접종계획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