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으로 열린 '2021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으로 열린 '2021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평화와 대화,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북한이 요구하는 것은 그 대신에 미국으로부터 확실하게 체제 안전을 보장받고 미국과의 관계가 정상화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싱가포르에서 합의된 원칙을 구체화시키는 방안에 대해서 북미간에 보다 속도감있게, 긴밀하게 대화를 한다면 충분히 해법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여권에서 제기되는 김 위원장 답방 가능성에 대해서는 "남북 간에 합의된 사항이고 언젠가 이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꼭 김 위원장의 답방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고집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고 그렇게 남북 정상 간의 만남이 지속되고 신뢰가 쌓이게 되면 언젠가 김 위원장이 남쪽으로 방문하는 답방도 이뤄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불만을 표시해온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라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틀 속에서 논의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필요하면 남북군사위원회를 통해서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쨌든 지금 우리가 하고 있는 한미연합훈련은 연례적으로 이뤄지는 훈련이고 방어적 목적의 훈련이라는 점들을 다시 한 번 강조해서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비핵화 대화 과정에 있어서나 그 다음에 평화협정으로 가는 대화에 있어서나 중요한 모멘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바이든 정부가 취임하면 우리의 구상을 미국 측에 설명하고 또 설득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기자회견 #남북정상회담 #김정은 #북한 #비핵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