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기독교 선교단체인 BTJ 열방센터의 역학조사 방해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경찰이 주도자를 엄정하게 사법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12일 "보건당국의 진단검사 행정명령에 불응하는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계획"이라며 "불법행위를 지시·주도한 자도 명확히 밝혀 책임을 엄중히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전날 보건당국의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로 BTJ열방센터 관계자 2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최근 BTJ 열방센터 방문자 중 일부가 보건당국의 연락을 받지 않거나 방문사실을 부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방해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국수본은 "보건당국의 연락이 닿지 않는 BTJ열방센터 방문자에 대해 전국 경찰관서 신속대응팀(총 8602명)을 투입해 철저하게 소재확인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역학조사 방해 ▲격리조치 위반 ▲진단검사 방해 등 감염병예방법 위반 행위를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사회적 신뢰를 훼손하는 중대한 불법행위로 보고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지자체는 방문자에게 개별 연락해 검사를 권고하고 있지만, 상당수는 휴대전화를 꺼놓는 등 연락을 받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방문자는 연락처가 다르게 작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경찰 #열방센터 #BTJ #인터콥 #코로나 #코로나확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