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인권센터(이사장: 홍인식 목사/소장: 박승렬 목사)는 오는 6일 오후 6시에 청와대 앞에서 ‘양심수 석방촉구 목요기도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박근혜 정부 하에 억울하게 혀 간 모든 양심수들의 자유와 인권회복을 위해 기도해 왔다. 한국사회에서 이 땅의 민주화와 통일, 양극화 해소, 사상과 양심의 자유 실현을 위해 활동하다 정부와 사법기관에 의해 억울하게 갇혀버린 양심수들의 인권회복은 문재인 정부가 반드시 청산해야 할 주요할 과제라 할 수 있다”며 “이에 본 센터는 지난 1974년 남산부활절예배와 민청학련 사건으로 구속된 이들의 석방을 촉구하며 처음 시작된 목요기도회의 전통을 따라, 오는 6일 오후 6시 청와대 앞에서 ‘양심수 석방촉구 목요기도회’를 진행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오는 8월 15일 광복절을 기해 모든 양심수들이 자유해질 수 있기를 다시한번 촉구할 것”이라고 했다.

사회는 전남병 목사(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사무국장)가 진행하고, 설교는 박승렬 목사(인권센터 소장), 연대발언은 권오헌 명예회장(민가협 양심수후원회), 조양원 님(내란사건 구속자)가 나선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