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28일 베이징에서 열린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3차 전체회의 최종회기에 참석해 홍콩 국가보안법안 의결을 위해 투표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날 미국 등 국제사회의 반대와 논란 속에 홍콩 보안법 등을 통과시켰다. ⓒ 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28일 베이징에서 열린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3차 전체회의 최종회기에 참석해 홍콩 국가보안법안 의결을 위해 투표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날 미국 등 국제사회의 반대와 논란 속에 홍콩 보안법 등을 통과시켰다. ⓒ 뉴시스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둘러싸고 우려를 담은 성명을 내기 위해 조율 중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이 8일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일본 외무성 간부를 인용해 중국 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 도입에 대해 G7 외교장관들이 우려를 담은 성명을 내기 위해 조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미 실무 수준에서 검토가 진행되고 있다. 국가보안법 제도에 대한 재고 촉구 등 '압박'이 핵심이다.

미국과 영국 등 여러 국가에서 비슷한 공동 성명을 추진해왔다. 일본 정부는 G7 틀에서 내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보였다.

하지만, G7 회원국인 이탈리아가 중국의 거대 경제권 프로젝트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후 의료 지원 면에서 중국과 관계를 강화하면서 G7 내 대(對)중국 대응을 아직 규정하지 않고 있다.

'이탈리아 변수'로 G7 차원의 성명이 결정될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홍콩의 체재 유지와 민주적 발전을 요구하는 내용을 G7 성명에 담을 방침이다.

앞서 홍콩 국가보안법이 제정된 후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외무성 차관은 쿵쉬안유(孔鉉佑) 주일 중국대사를 초치해 우려를 전한 바 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