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서 매년 대규모로 개최됐던 톈안먼(天安門)민주화 시위 유혈진압사태 희생자 추모집회가 올해는 열리지 못하게 됐다. 홍콩 당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를 이유로 집회허가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1989년 6월 4일 톈안먼 사태가 벌어진 이후 홍콩에서 추모집회가 열리지 않기는 30년만에 처음이다. 대신 산발적인 불법집회는 열릴 가능성이 높다.

CNN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1일 코로나19를 이유로 오는 4일 열릴 예정이었던 톈안먼 추모집회 불허를 결정했다. CNN이 입수한 경찰 문건에 따르면, 8명 이상 모이는 집회가 금지돼있기 때문에 톈안먼 추모집회도 허가할 수없다는게 이유이다.

홍콩에서는 톈안먼 사태 이듬해인 1990년부터 매년 희생자를 추모하고 중국의 민주화를 촉구하는 집회가 빅토리아 파크에서 개최됐다. 지난해에도 수만 명이 참가했다.

한편 중국 정부가 추진 중인 홍콩보안법이 연내 발효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도 톈안먼 추모집회는 홍콩에서 열리기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시민단체인 '중국의 애국적 민주화 운동을 홍콩연대'는 성명을 통해 "홍콩 시민들은 물론 전 세계인들에게 오는 4일 집에서 각자 촛불을 켜고, 코로나 19 방역조치를 위반하지 않은 선에서 소규모로 모여 중국군의 총알에 목숨을 잃은 이들을 추도하자"고 촉구했다.

또 "중국 공산당의 정보 차단 및 은폐로 전 세계에서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사람들을 위해서도 기도하자"고 밝혔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