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톈안먼(天安門)민주화운동' 31주기를 앞둔 중국 내 분위기는 민감함 그 자체다.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수천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톈안먼 사태가 금기어기 때문이다.

3일 중국 공안은 베이징 톈안먼광장을 가기위해 지하철 1호선 톈안먼동역을 나올 때부터 역사에 경찰견을 배치하였고 사람들에게 차례로 신분증을 요구했다.

톈안먼 시위 31주기를 하루 앞둔 데다 특히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추진 등으로 미국 등 여러 나라로부터 비난을 받는 민감한 시기여서인지 이날 경계는 예전보다 훨씬 삼엄했다.

관람객의 보안 검색을 할 때는 검색대를 통과한 가방을 일일이 열어 내용물을 확인해 공항 검색대를 방불케 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에서는 여전히 톈안먼민주화운동을 뜻하는 '6·4'의 검색이 차단돼 있다.

중국에서 해외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는 가상사설망(VPN)을 대대적으로 차단하는 등 외부 정보 통제에 들어갔다.

이런 가운데 대만은 당국은 3일 성명에서 "1989년 톈안먼 광장에서 민주화를 요구하던 시위대를 유혈 진압한 데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중국에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성명은 이어 "중국은 국민의 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직시하고 정치 개혁을 시작해야 한다"며 "6월 4일 발생한 사건의 역사적 사실을 재평가하고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대만의 사과 촉구에 대한 평론을 요구받고 "완전히 허튼소리"라며 톈안먼 시위에 대한 중국의 선택이 옳았다고 반박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