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이화여대

지난 10일부터 모금 시작… 모금액은 어려움 겪는 재학생 생활비 지원

이화여대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재학생을 지원하기 위해 ‘코로나19 극복 긴급 모금’을 시작한다.

김혜숙 총장은 지난 10일 교직원, 동창, 후원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극복 긴급 모금’ 운동을 시작한다고 알리고 참여를 독려했다. 김 총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와의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전쟁을 치르면서 예상치 못한 곳에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취약계층일수록 그 여파는 더욱 크리라 생각되며 우리 이화 학생에게도 예외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우리가 기댈 곳은 인간에 대한 사랑, 헌신, 유대임을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느낀다”며 “이화는 어려울 때일수록 불굴의 의지로 극복해낸 역사를 갖고 있으며, 처음부터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이화가 여성지성공동체로서 그 저력과 역량을 결집하여, 이 난관을 잘 극복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관심과 후원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김 총장은 한 학기 원격수업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린 점에 대해 “이화 구성원의 안전과 건강에 최우선의 가치를 두고 내린 최선의 선택이었지만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한 일임을 잘 알고 있다”며 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하고,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구성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화여대는 이메일, 문자, SNS, 홈페이지 게시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하여 구성원과 동창, 후원자들에게 모금 동참을 요청하고 있다. 모금액은 부모님의 실직 및 본인의 아르바이트 중단 등으로 갑작스러운 경제적 어려움을 겪게 된 학생에게 50만원 이내의 생활비 장학금으로 지원하게 된다.

학교에서 모금을 시작하자마자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받고 있다. 한 동창은 어려운 시기에 등록금 마련이 어려워 학업을 중단하게 되는 후배가 있을까 걱정되어 가급적 많은 학생에게 도움의 손길이 가길 바란다며 학교로 먼저 연락해 1,000만원을 흔쾌히 기부했다. 교내 구성원들의 따뜻한 손길도 이어졌다. 강의실에서 만나지 못하고 온라인상으로만 만나고 있는 학생들이 혹시나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된다며, 선뜻 100만원을 보내온 교수들, 이화의 미래인 학생들이 힘든 시기를 무사히 극복하고 이화 교정으로 돌아오기 바란다며, 적극적으로 급여의 일부를 기부한 교직원들 등 참여 열기가 더해지고 있다. 교직원, 은퇴교직원, 동창, 후원자 등의 잇따른 기부 동참 덕분에 첫날에만 100건이 넘는 후원으로 약 5,000만원이 모금됐다.

이화여대는 코로나19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긴급모금을 5월 중순까지 진행할 예정으로, 긴급 모금 참여는 대외협력처 발전기금사이트(http://giving.ewha.ac.kr)에서 가능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화여대 #코로나19 #우한폐렴 #모금 #재학생 #생활비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