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디자인 박람회 마련된 자소서분석기 체험 부스(왼쪽)과 VR을 이용한 AI 면접 체험 서비스
커리어디자인 박람회 마련된 자소서분석기 체험 부스(왼쪽)과 VR을 이용한 AI 면접 체험 서비스 ©이화여대

인재개발원(원장 이주희)은 재학생의 2020년 상반기 취업 지원을 위해 AI 채용 지원 서비스를 전면 확대한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기업환경이 다변화되고, 채용방식도 공채에서 수시 직무채용 중심으로 변화하면서 기업들은 AI기술을 활용해 보다 적극적으로 채용방식에 변화를 꾀하고 있다. 취업준비생이 선호하는 공기업·대기업·금융계를 중심으로 AI 면접을 활용하는 회사가 늘고 있으며, AI역량검사로 채용을 진행한 기업은 올해 3월 기준 300곳을 넘어섰다.

인재개발원은 이러한 채용시장의 변화를 일찌감치 감지하고 2018학년도부터 꾸준히 교내 취업 준비생들에게 AI와 VR 체험의 기회를 늘려 새로운 채용 방식의 경험을 제공해왔다. 작년 7월에는 ㈜코멘토와 협약을 맺고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취업진로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본교 재학생 누구나 ‘AI 자기소개서 분석기’를 사용해 학생 본인이 작성한 자기소개서의 AI 분석 결과를 확인하고, AI가 제공하는 역량 기반의 강점과 약점 그리고 보강해야 할 부분을 점검하며 자기소개서를 바탕으로 추출되는 면접 예상 질문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이달부터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전용 서비스와 PC 서비스 두 채널을 통해 ‘AI 역량검사’와 ‘AI 면접’ 서비스를 제공한다. ‘AI 역량검사’는 지원자의 온라인 역량 진단 테스트 수행 결과로 사고와 행동 패턴을 분석해 지원자의 역량이 해당 기업 문화와 직무에 얼마나 적합한지를 파악하고 수치로 알려준다. 이를 기반으로 지원자의 직무역량을 평가하거나, 부서 배치에 활용하는 등 기업 내 ‘AI 역량검사’의 중요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AI 면접’은 특정한 상황을 던져주고 지원자가 어떻게 대응하는지를 온라인 시스템을 통해 판단하는 방식으로, 지원자의 표정·반응속도·사용어휘·음성·반응의 일관성 등을 종합해 지원자의 상태를 분석한다. 질의응답을 통해 수합된 반응 정보로 신뢰도를 파악하게 되는 만큼, 취업준비생들에게 생소할 수 있는 이러한 ‘AI 면접’ 경험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학생들은 인재개발원이 제공하는 ‘AI 역량검사’와 ‘AI 면접’ 체험을 통해 역량검사 결과 및 AI가 수집한 발음, 목소리, 시선 등의 요소를 축약한 면접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인재개발원은 핵심 취업 준비 프로그램인 ‘취업MC’ 등을 통해 실제 AI 면접을 앞두고 있는 학생에게 선별적으로 ‘AI 실전 키트’를 제공, AI 채용에 효율적으로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학교 취·창업 포탈 스페이스 ECC 내일라운지에 △카메라 △마이크 △유선 네트워크 시스템을 갖춘 독립된 공간을 마련하여 AI 면접과 화상 면접을 체험 또는 응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AI 채용지원 서비스를 경험한 김유나(체육과학부) 학생은 “지원자로서의 강점과 약점을 측정 분야별로 한눈에 파악할 수 있어 만족했고 면접 결과는 물론 예상 질문까지 알려줘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인재개발원은 “국내외 채용시장에 ‘언택트’ 채용방식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본원이 제공하는 ‘AI 자소서 분석’, ‘AI 역량검사’, ‘AI 면접’ 등의 AI 채용 지원 서비스가 이화인들의 취업 역량과 기회를 극대화할 수 있는 좋은 도구로 될 것”이라며 학생들의 적극적인 활용과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방지를 위해 언택트(비대면) 채용이 주요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인재개발원의 ‘AI 채용 지원 서비스’가 이화인들의 성공적인 취업 지원 서비스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화여대 #인재개발원 #취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