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림 교수와 (주)아이큐어비앤피 최영권 대표
이경림 교수와 (주)아이큐어비앤피 최영권 대표 ©이화여대

약학과 이경림 교수 연구팀, 세포 투과 펩타이드 활용해 고분자 약물의 점막 투과성 향상
비강을 통한 약물 투과 기술 도입해 주사제 한계 극복 기대

산학협력단(단장 반효경)은 지난 30일 ㈜아이큐어비앤피와 협약식을 갖고 ‘세포 투과 펩타이드를 활용한 비강 약물 투여 플랫폼’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본 기술은 약학과 이경림 교수가 세포막 투과성을 갖는 펩타이드를 이용해 고분자 약물의 코 안 공간(비강) 내 점막 투과성을 향상시킨 플랫폼에 관한 것으로, 이번 계약을 통해 ㈜아이큐어비앤피는 ‘세포막 투과성을 갖는 펩타이드 기술’ 및 ‘인슐린 점막 투과 개선용 조성물’ 2건의 기술을 도입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기술개발에 협력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이에 따라 본교 산학협력단과 ㈜아이큐어비앤피는 펩타이드, 바이오 약물 등 주사용 약물의 비강 약물 투여 바이오베터 의약품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본교 연구팀은 현재 주사용 당뇨병 치료제로 쓰이는 GLP-1 작용제 약물에 본 기술을 적용한 결과 비강으로 효율적인 약물 투과가 가능함을 증명했다. 또한 비강 투여를 통한 동물실험에서 충분한 혈당 강하 효과가 있다는 것을 증명함으로써 기존 주사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번 기술 도입은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유럽 등 특허 출원이 완료되어 특허 권리를 통한 시장 확장성 및 매출 확장성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경림 교수는 “세포막 투과성을 갖는 인간 단백질 유래 펩타이드에 대해 지난 20여 년의 연구결과 기존 주사제로 쓰였던 바이오 약물들을 동물 모델에 적용하여 비강 투여 시 우수한 치료효과가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며 “인간 유래 세포 투과 펩타이드의 개발을 통해 바이오 신약의 플랫폼 기술 개발의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약물전달기술 개발에서 풍부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아이큐어비앤피와 공동 연구를 통해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 시키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이큐어비앤피 최영권 대표는 “본 기술은 점막 조직침투능이 매우 뛰어나기에, 바이오약물을 코 점막을 통해 모세혈관으로 전달 할 수 있어 다양한 종류의 생리활성조절 의약품들을 전달 가능한 플랫폼 기술이다”며 “글로벌 기술이전을 목표로 전 임상부터 모든 시험을 글로벌스탠다드에 맞춰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이큐어비앤피는 코스닥 상장사인 ㈜아이큐어의 자회사로, 첨단 신제형 의약품·화장품을 연구개발·생산하는 바이오제약 기업이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12월 산학협력단 주관으로 학교의 우수한 특허들을 한 자리에서 소개하고 기업 파트너와 연결시켜준 ‘IP 마켓플레이스 인 이화’ 행사에서 양 기관이 처음 만나 도출된 성과여서 의의가 크다. 또한 해당 기술은 범부처사업단인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을 통한 연구 성과로, 그 우수성이 매우 크다고 평가받고 있다.

산학협력단은 앞으로도 학교가 보유한 사업화 유망 특허에 대한 기술이전, 창업 및 산학 공동연구, 채용연계 등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연구개발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화여대 #(주)아이큐어비앤피 #약학과 #기술이전 #산학협력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