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교부는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상황실에서 중동 현지 구호단체 NGO(비정부기구)를 대상으로 안전간담회를 가졌다.   ©윤근일 기자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외교부가 중동에 진출한 기업 및 단체들을 대상으로 안전간담회를 열고 있다. 20일 중동 현지에서 활동하고 있는 구호단체들의 안전 당부를 시작으로 21일에는 중동 진출 선교단체, 22일에는 중동 진출 기업을 대상으로 안전간담회를 연다는 방침이다.

외교부가 20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국제구호개발 NGO(비정구기구) 대상 안전간담회는 중동 현지 인원의 신변당부를 강조하는 분위기를 보였다. 이는 최근 예맨 사태가 악화된 데다 지난 12일에는 리비아 주재 한국대사관이 피습을 당했기 때문.

이날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외교부 이명렬 재외동포영사 국장은 이 같은 사례를 들며 NGO단체의 신변 불안 가능성을 우려하고 철수를 요청했다. 

이 국장은 "지난 2월 간담회 개최 이후 중동 상황이 안 좋게 변하고 있다"며 "지난 3월 예멘 사태가 악화돼 예멘 체류 우리국민이 추가 철수했고 지난 4월 12일에는 리비아 주재 우리 대사관이 피습 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ISIL(이슬람국가) 리비아 지부가 한국대사관 피습사건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것을 언급한 이 국장은 "정부 기관도 피습당하는 상황인 만큼 정부는 현지 구호단체들의 활동에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국장은 "정부는 구호단체 관계자들이 여행금지국가 6개국을 포함해 위험지역 국가에 가서 활동하는 일이 없도록 당부한다"며 "현재 위험지역 인근에서 활동하는 분들도 현지 정보를 확인하고 숙지해 위험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앞으로도 구호단체 관계자들은 공관 안전정보에 귀를 기울여 달라"며 "공관이 개최하는 안전간담회 등을 통해 신변안전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이 국장은 강조했다.

▲ 외교부는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상황실에서 중동 현지 구호단체 NGO(비정부기구)를 대상으로 안전간담회를 가졌다.   ©윤근일 기자

이날 외교부는 참석자들에게 중동지역 정세동향 및 테러 동향을 설명하고, 재외국민 보호와 관련한 정부 조치 및 안전 유의사항을 설명했다.

또한 참석자들은 외교부 당국자들과 자유토론을 통해 현지에서 겪는 에로사항들을 전하고 건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코이카·KCOC(국제개발협력민간협의회)·글로벌케어·굿네이버스·밀알복지재단·팀앤팀·아시아협력기구·세이브더칠드런코리아·서울국제친선협회·대한불교조계종 사회복지재단·비전케어·더멋진세상·한국해비타트·월드투게더·기아대책·어린이재단 등이 참석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외교부 #중동 #안전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