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여행객이 가장 좋아하는 해외관광지는 일본 도쿄(東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투어(tour.interpark.com)는 작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전세계 호텔에 혼자 체크인한 여행객의 연령과 성별을 분석한 결과, '나 홀로' 여행족이 가장 선호하는 지역은 일본 도쿄(18%)로 조사됐다고 9일 밝혔다.

다음으로는 일본 오사카(13%), 홍콩(7%)순 이었다.

유럽지역에서는 배낭여행객과 젊은 층에게 인기가 높은 영국 런던(14위), 프랑스 파리(15위), 체코 프라하(18위)가 상위권에 올랐다.

상별로 좋아하는 관광지는 남성은 마카오(66%), 방콕(65%), 상하이(上海)(62%)였으며, 여성은 후쿠오카(福岡)(58%), 오사카(57%), 홍콩(56%)을 좋아했다.

연령대별로는 남성은 30대가 월등하게 높은 비율로 나홀로 여행을 즐겼으며, 여성은 20∼30대가 혼자 해외여행을 많이 다녔다.

인터파크 투어는 상위 순위에 홍콩, 태국 방콕, 싱가포르, 타이베이(臺北) 등이 들어간 것으로 볼 때 나홀로 여행객은 휴양을 즐기기보다는 쇼핑이 편리하고 교통·숙박시설·치안이 좋은 여행지를 선호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도쿄 #나홀로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