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가 케냐 가리사 대학을 공격한 지 이틀 만에 추가 공격을 경고했다.

알샤바브는 4일(현지시간) 온라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알라의 허락 아래, 우리는 너희(케냐) 정부가 억압을 멈추고 모든 무슬림의 땅이 케냐의 지배에서 해방되는 날까지 숨진 무슬림 형제들의 복수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단체는 "그때까지 케냐의 도시들은 붉은 피로 얼룩지게 되고, 이는 길고 잔인한 전쟁이 될 것이며 케냐인들이 첫 번째 희생자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알샤바브는 또 "어떠한 예방 조치나 안전 대책도 당신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을 것"이라며 "케냐에서 추가 공격이나 대학살이 일어나는 것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경고는 알샤바브가 지난 2일 케냐 북동부 가리사 대학 캠퍼스에서 148명의 희생자가 나온 인질극을 벌인 이후에 나왔다.

한편 지난 2일 알샤바브 무장대원은 케냐 북부 가리사 대학에 침입해 폭탄을 터트리고 기숙사에 있던 학생과 직원들에게 무차별 총격을 가해 무고한 학생 142명을 포함해 148명이 숨졌다.

아울러 테러를 감행한 4명의 테러범은 기숙사에서 13시간 넘게 인질극을 벌이다가 출동한 경찰과 보안군에 사살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테러 희생자들의 시신이 수도 나이로비로 옮겨지고, 시신 확인 작업이 진행되면서 케냐 전역이 깊은 슬픔에 빠졌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알샤바브 #케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