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대서양 노예 무역 및 노예제도 희생자 기념비' 제막식이 열린 가운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발언하고 있다. 이 기념비는 '반환의 방주'라는 이름을 가졌다./유엔본부=신화/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유엔본부 #신화 #뉴시스 #반기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