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 홈페이지

초질량 블랙홀 발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 5일(현지시각) 은하계 왼편에 위치한 블랙홀 10개를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의 찬드라 X레이 천문위성도 발견한 바 있는 이 초질량 블랙홀은 이번에 우주망원경 '누스타(Nuclear Spectroscopic Telescope Array·NuSTAR)'로 촬영해 그 존재를 명확히 했다.

이 블랙홀은 밀도가 엄청나 빛도 빠져나오지 못한다는 특징이 있다고 알려졌다.

누스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영국 물리학자 데이비드 알렉산더 교수는 "블랙홀의 존재를 조사하던 중 초질량 블랙홀 10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태양의 5만 배가 넘는 초질량 블랙홀로 앞으로 수백, 수천 개의 블랙홀이 더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으로 내다봤다. 그는 "지난해 6월 발사된 '누스타'의 가장 중요한 발견이다"라고 설명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질량블랙홀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