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교자의 소리-전쟁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 세베로도네츠크 지역, 마약 중독자에서 그리스도의 ‘녹색 순교자’가 된 성도들
마약과 알코올에서 해방되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변화산 교회’ 성도들. ⓒ한국 VOM

한국순교자의소리(한국 VOM, 대표 현숙 폴리 목사)는 14일 “우크라이나 세베로도네츠크(Severodonetsk)에 대한 공격이 증대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에 마약과 알코올 중독자였던 12명으로 구성된 한 교회가 영웅으로 칭찬받고 있다. 목회자 역시 마약중독자 출신인 이 교회가 현지에 남아 복음을 전하고 구호품을 공급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알렉산드르 투르구노프(Alexander Turgunov) 목사와 그가 섬기는 ‘변화산 교회(Church of the Transfiguration)’ 성도들은 지난 2월 전쟁 발발 이후, 지하실과 방공호에 숨어 지내는 세베로도네츠크 주민들에게 음식과 기저귀, 의복과 약품 및 신약성경을 공급하고 말씀을 전했다”며 “심지어 이 성도들은 투르구노프 목사가 사는 아파트 건물에 포탄이 떨어졌을 때조차도 사역을 멈추지 않았다. 전쟁이 일어나는 동안, 일부 성도들이 이 목회자의 아파트로 이주하여 함께 살고 있었다”고 했다.

한국 VOM은 “투르구노프 목사나 ‘변화산 교회’ 같은 현지 목회자들과 교회를 긴급 지원하고 있다. 이 성도들은 지금 기독교인에게 극도로 위험한 지역에서 목숨을 걸고 말과 행동으로 복음을 전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 VOM에 따르면 전쟁 발발 전, 투르구노프 목사는 5년 동안 세베로도네츠크 지역 곳곳을 다니며 병원과 결핵 진료소와 약국을 방문했고, 어디에서든지 마약중독자나 알코올중독자를 발견하면 자신의 간증을 나누는 한편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구원을 전파했다. 투르구노프 목사는 “많은 사람이 제 간증을 듣고 재활센터에 들어가 중독에서 자유함을 얻었고, 가족들과 다시 모여 가정을 회복하게 되었다”라고 했다.

한국 VOM은 “투르구노프 목사는 세베로도네츠크의 여러 교육기관에서 강연을 하면서 젊은이들에게 마약과 술과 흡연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했다”며 “또한 투르구노프 목사와 성도들은 위험한 환경에 처한 젊은이들과 함께 운동 경기와 체력 단련을 하고 성경을 공부했다”고 했다.

투르구노프 목사는 “우리는 임신한 어린 소녀를 우리 가정에 받아들여 낙태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래서 또 다른 영혼이 구원 받았다”라며 “그 소녀가 낳은 아들에게 다윗 왕의 이름을 따서 데이비드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고 전했다.

투르구노프 목사와 그의 교회는 세베로도네츠크시 당국 및 사회복지 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저소득 가정, 대가족 그리고 위험한 상황에 놓인 가정에 다가가기 위해 힘쓰는 한편, 그러한 가족들을 교회 모임과 성도들 가정에 초대하고 음식을 나눠주고 있다. 전쟁 몇 개월 전, 그 교회는 세베로도네츠크시에서 재활 사역을 시작했다.

투르구노프 목사는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우리가 사람들에게 음식을 나눠줄 때 신약성경도 나눠주었고, 당연히 그리스도에 관하여 전하고 회개를 촉구했다는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투르구노프 목사가 아파트에 1층에 살고 있었기 때문에 어린 자녀를 둔 교인 몇 명이 그 집에 머물게 됐고, 투르구노프 목사의 비기독교인 부모와 또 다른 비기독교인 가족도 그 집에서 함께 지내게 됐다.

한국VOM 순교자의 소리-전쟁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 세베로도네츠크 지역, 마약 중독자에서 그리스도의 ‘녹색 순교자’가 된 성도들
불 켜진 창문은 알렉산드르 투르구노프 목사의 집으로, 세베로도네츠크에서 전투가 벌어졌을 때 변화산 교회 성도 일부가 함께 머물렀던 곳이다. 같은 건물에 있는 집 몇 채가 포탄에 파괴되었다. ©한국 VOM

그러나 3월 3일, 이들이 함께 살고 있는 아파트 건물에 포탄이 떨어졌다. 투르구노프 목사는 “하나님 은혜로 아무도 다치지 않았다. 우리 집 유리만 떨어 졌다”라고 했다. 그의 교인들은 어린 자녀를 둔 부모와 노인 및 건강 문제가 있는 사람들을 리브네로 대피시키기로 했다. 또 나머지 교인들도 현지 자원 봉사 단체 및 개신교 교회들과 협력해 피난 활동을 돕고 구호품을 전달했다. 투르구노프 목사는 “이 성도들은 자원봉사자들조차 가기 두려워하는 곳으로 갔다”라고 했다.

투르구노프 목사는 “성도들이 세베로도네츠크에 최대한 오래 남아 있었지만, 상황이 악화되면서 마지막까지 남아있던 성도들도 최근 그 도시를 떠날 수밖에 없었다”며 “지금 세베로도네츠크 상황은 매우 참혹하다. 얼른 돌아가 폐허가 된 건물들을 재건할 뿐 아니라 전쟁으로 피폐해진 영혼들을 회복시키고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현재, ‘변화산 교회’ 성도들은 흩어져 있다. 어린 자녀를 키우는 일부 성도들은 프랑스로 가서 마약중독자와 알코올중독자를 보살피는 모교회의 사역을 이어가고 있으며, 하르키우(Kharkiv)로 간 성도들은 교도소 사역을 하고 인도주의적 구호물품을 배포하면서 모교회의 사역을 이어가고 있다. 투르구노프 목사와 그의 가족을 포함한 나머지 성도들은 리브네에 있다. 투르구노프 목사는 온라인 예배와 다른 모임을 통해 교회 성도들을 계속 연합시키고 있다.

투르구노프 목사는 “주님께서 계속 인도하며 보살펴주시지만 우리도 주님께 충성하고 싶고, 어떤 상황에 놓이든지 주님의 지상 대명령을 완수하고 싶다”라고 했다. 한국 VOM은 러시아와의 무력 충돌 속에서 복음을 중심으로 신실하게 증인의 사명을 감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현지 교회 성도들과 개별 기독교인들에게 긴급 지원을 하고 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순교자의 소리의 소명은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에서, 땅 위의 모든 나라보다 하나님 나라가 먼저라는 것을 신실하게 증언하고 있는 ‘변화산 교회’ 같은 작은 교회들과 성도들을 지원하는 것”이라며 “이 열 두 명의 남성과 투르구노프 목사님은 하나님 나라를 위해 우크라이나에서 프랑스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전 세계 기독교인들은 투르구노프 목사님과 그 교회 성도들에게 많은 것을 배워야 한다. 그 성도들은 ‘남들이 가기 두려워하는 곳’에서 계속 사역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VOM #우크라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