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택비’역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오연수를 본 많은 팬들은 “정말 오연수가 맞아? 연기변신의 귀재다, 잘 어울린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오연수도 역시 본인의 변신에 만족한다는 후문.

이런 그녀의 캐릭터를 도와주는 것이 있으니 바로, 눈꼬리를 올린 짙은 스모키 메이크업. 오연수씨 뿐만 아니라 최근 이효리, 장윤주, 유이 등 젊은 스타들 또한 자신만의 썸머 스모키 메이크업을 선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동안 여름은 한 듯 안한 듯 가볍고 산뜻한 메이크업이 주를 이뤘지만, 올 여름은 도도하고 강렬한 이미지를 위한 스모키 메이크업 또한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섣불리 스모키 메이크업을 선택하기란 쉽지 않다. 이 메이크업 또한 얼굴이 작고 시원시원한 눈매에 더 잘 어울리기 때문.

‘진한 화장’이라는 이미지가 강한 스모키 메이크업은 주로 눈을 중심으로 메이크업이 이뤄진다. 자신의 눈매는 고려하지 않고 스모키 메이크업만을고집한다면, 카리스마는커녕 자칫 사나워 보이거나 드세 보일 수 있다. 이런 눈은 사람의 첫인상을 판가름하는 주요 요소가 되기도 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얼굴부위의 아름다움 중 가장 첫 번째로 꼽기도 한다.

성형외과 전문의 그랜드성형외과 서일범 원장은 “마음의 창이라 불리는 눈은 그 모양과 크기에 따라 사람의 이미지를 결정짓는 주요한 요소가 되기도 한다"며 "몽고주름 때문에 답답해 보이는 눈, 눈의 폭이 작은 눈 등은 앞트임과 쌍꺼풀수술 눈매교정술 등을 통해 시원시원한 눈매로 교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서 원장은 또 "이런 눈은 어떤 메이크업도 소화해 낼 수 있으며 본인의 이미지 연출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세련되고 도도한 이미지가 한창 인기를 끌고 있는 요즘, 유행을 선도하는 스타들의 메이크업과 헤어 패션 등을 무작정 따라하기 보다는 자신의 장점과 개성을 살리고 자신만의 매력을 높이는 것도 중요한 포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계백 #사택비 #눈매 #진한화장 #눈매교정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