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시설 및 정신요양·재활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65만여명 중 만 65세 미만 27만여명은 이달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게 된다. ⓒ뉴시스
요양병원·시설 및 정신요양·재활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65만여명 중 만 65세 미만 27만여명은 이달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게 된다. ⓒ뉴시스

정부가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안전성·유효성 논란이 불거졌던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경우 일단 만 65세 미만에게만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만 65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임상 등 추가 자료를 확보하면 검토를 통해 접종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오는 26일부터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 입소자와 종사자를 시작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15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예방 접종 2~3월 시행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달 28일 코로나19 예방 접종 계획을 발표했고, 지난 8일엔 코로나19 백신분야 전문가 자문단, 11일엔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열고 올해 1분기 백신 접종 시행 계획을 논의를 해왔다.

추진단은 우선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고령층 집단시설에 있는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지난 10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자로 만 65세 이상 고령층을 포함한 만 18세 이상 성인이라고 밝혔다. 단, 임상 자료가 부족해 논란이 일었던 만 65세 이상에 대해서는 의사가 판단을 해서 신중하게 투여하라는 단서를 달았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이 결과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안전성과 면역원성이 확인됐고, 중증질환 및 사망 예방효과도 확인돼 중증 진행과 사망 감소라는 예방접종 목표에 부합하는 백신이라는 점은 명백히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다만 65세 이상 연령층에서 백신 효능(유효성)에 대한 통계적 유의성 입증이 부족하고, 식약처 품목허가 시 사용상의 주의사항을 기재했으며 코로나19 예방접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고령층에 대한 백신 효능 논란은 국민과 의료인의 백신 수용성을 떨어뜨려 접종률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65세 이상 연령층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능에 대한 추가 자료를 확인하고 예방접종을 시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추진단은 26일부터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중 만 65세 미만 약 27만2000여명을 대상으로 백신 1차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만 65세 이상 연령층은 이르면 3월 말 백신의 유효성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의 추가 임상정보를 확인 한 후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접종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접종 순서에 따라 고위험 의료기관 보건의료인 35만4000여명과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7만8000여명은 3월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접종을 시행한다.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 5만5000여명은 2월 말~3월 초 도입 예정인 화이자 백신을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받게 된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장 겸 질병관리청장은 "코로나19 위기에서 벗어나 안전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국민 모두의 참여가 필요하다"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접종순서에 해당하는 분들은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백신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