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배민아카데미를 찾아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김범준 대표이사와 쿠킹 스튜디오를 살펴보고 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배민아카데미를 찾아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김범준 대표이사와 쿠킹 스튜디오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소비자의 권리 중 꼭 필요한 것 중 하나는 정확한 정보다. 제대로 된 정보를 바탕으로 소비자가 합리적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플랫폼 기업이 많은 고민을 해 달라."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은 22일 서울 송파구에 있는 음식 배달 전문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을 찾아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날 '디지털 시장의 공정 거래 질서 확립'을 최우선 과제로 둔 2021년 공정위 업무 계획을 발표한 뒤 첫 행보로 배달의민족을 찾았다.

조 위원장은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등을 만난 자리에서 "배달 앱을 비롯한 핵심 플랫폼을 중심으로 소비자·입점업체·플랫폼 종사자 등 다양한 경제 주체가 연결돼 하나의 시장 생태계를 이루고 있다"면서 "올해 공정위는 디지털 생태계에서 소비자의 권익을 보장하고, 혁신 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했다.

조 위원장은 이어 "조속히 전자상거래법(전자 상거래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플랫폼상 정보의 투명성·공정성을 강화하겠다"면서 "배달 앱 최초로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을 획득한 배달의민족이 디지털 시장의 소비자 권익을 보장하는 데 선도적 역할을 해 달라"고 했다.

조 위원장은 또 "향후 공정위는 배달 대행 플랫폼뿐만 아니라 플랫폼과 배달 기사를 연결하는 소규모 지역업체에도 표준 계약서를 보급할 계획"이라면서 "배달 대행 플랫폼이 기사와의 표준 계약서 마련에 참여하고, 플랫폼-기사 간 공정한 계약 문화가 관련 업계에 확산할 수 있도록 우아한형제들이 힘을 보태 달라"고 했다.

이날 조 위원장의 현장 방문 행사에는 한국소비자연맹 주최 청년 소비자 이슈 공모전에서 '배달하지 않는 배달 앱'을 주제로 대상을 수상한 최다혜씨(건국대학교)가 청년 대표로 함께 참석했다.

최씨는 배달비를 무료라고 표시한 뒤 음식값에 반영하는 사례, 특정 이용 후기를 여러 매장에 반복 사용하는 사례 및 입점 식당의 원산지 표시를 소비자가 쉽게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을 설명하며 "소비자가 배달 플랫폼에 제공된 정보를 신뢰할 수 있도록 개선해 달라"고 했다.

이에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앞으로 배달 앱에서 제공되는 정보를 소비자가 더 신뢰한 채로 구매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배민 #배달의민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