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라안디옥교회
선교대회 마지막날인 12일 선교사 파송식이 진행되고 있다. ©필라안디옥교회
미국 필라안디옥교회(담임 호성기 목사)가 8일(이하 현지시간)부터 12일까지 신년축복성회 및 제 23차 세계선교사명자 대회를 열고 팬데믹 가운데서도 총 27개의 선교팀을 결성했다.

‘기쁜 소식의 전파자로 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선교대회에서는 필라안디옥교회에 소속된 다섯 교회인 한어교회, 영어교회, 스페니쉬 교회, 다민족교회, 시티교회와 차세대 교육부가 오프라인/온라인으로 참여했다.

한어교회 선교대회 주강사로 섬긴 호성기 목사는 설교를 통해 “선교지에 파송된 선교사들뿐 아니라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선교사로서 부름받았다”면서 “우리 모두가 그리스도의 제자로서의 정체성을 회복할 것”을 역설했다.

영어교회와 스페니쉬 교회, 다민족 교회와 시티교회는, 각 교회가 섬기고 후원하는 선교사들을 온라인으로 초청해 선교지의 소식을 공유했고, 각 선교지를 위해 기도면서 선교 헌금을 작정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대회 마지막 날인 12일에는 안디옥 스페니쉬 교회에서 10년 동안 ‘here and now’ 선교사로 섬긴 김종상 안수집사와 이은송 권사를 스페니쉬 교회 1호 중남미 교회개척 순회 선교사로 파송하는 감동적인 시간도 가졌다.

올해는 직접 선교지에 갈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안디옥 다섯교회 성도들은 국내외 17개의 선교팀과 ‘Here & Now’ 10개 선교팀 등 총 27개의 선교팀을 결성했다. 각 선교팀은 선교지를 위해 정기적으로 온라인 기도회를 갖고, 기도회에 선교사를 초청해 선교지의 소식을 듣고 실제적인 필요를 선교 헌금을 통해 채울 예정이다.

또한, 교회 내 각 부서가 후원 선교지를 하나씩 선정했고 앞으로 매달 선교주일마다 모든 자녀들이 선교 헌금에 동참하도록 하면서 어린이 선교사로서의 정체성을 세워갈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