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상황판단실에서 중앙방역대책본부 전체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환자 관련 등의 논의를 하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연말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3000만명분을 계약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1000만명분의 백신은 국제 백신협약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이미 확보됐고 나머지 2000만명분은 업체별로 경과가 다르지만 일부는 계약서 검토 단계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정 본부장은 23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연말까지는 3000만명분은 충분히 계약을 통해 확보할 수 있다고 본다"며 "물량을 추가 확보할 건지 여부는 계속 부처 내 또 제약사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9월 국무회의를 통해 인구의 60%에 해당하는 3000만 명분에 대한 백신을 확보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방역당국은 코백스 퍼실리티에 1000만명분의 백신 계약금을 납부한 상태다. 어떤 백신을 선택할 것인지는 코백스 퍼실리티와 협의 중이다.

정 본부장은 "조만간 어떤 백신을 어떻게 어떤 물량으로 선택할 건지에 대한 협상이 계속 진행될 예정"이라며 "일단 1000만 명분에 대한 백신은 기확보가 됐고 선급금도 납입됐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2000만명분은 개별기업과 접촉해 협의 중이다. 일부는 계약서 검토 단계에 있다.

정 본부장은 "2000만 명분에 대해서 확보를 하는 계획을 계속 여러 회사들과 구매조건을 계속 협상하고 있다"며 "회사에 따라 협상 속도가 좀 차이가 있어서 어떤 곳은 이미 계약서를 검토하는 있는 단계에 있는 회사들도 있고, 어떤 회사는 구매조건에 대해서 계속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12월 초 정도에는 어느 정도 협상내용을 대략 정리해서 확보할 백신 종류나 물량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백신 #정은경 #백신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