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철 교수
강인철 교수(좌)가 최재석 학술상 본상을 수상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신대

한신대학교(총장 연규홍) 종교문화학과 강인철 교수가 ‘제1회 최재석 학술상’ 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사단법인 한국사회사학회는 강교수의 저서 ‘경합하는 시민종교들: 대한민국의 종교학’을 수상작으로 선정하고 지난 3일 오후 5시 서울대학교 교수회관에서 시상식을 진행했다. 본상 상금은 3,000만 원이다.

강인철 교수의 ‘경합하는 시민종교들: 대한민국의 종교학’은 지난 7월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에 선정된 바 있다. 그는 저서에서 미국 사회학자 로버트 벨라가 제시한 ‘시민 종교’ 개념을 한국 사회에 적용해 현재 한국 사회가 맞닥뜨린 갈등의 원인을 ‘시민 종교’로 해석한 참신한 관점으로 주목받았다.

한편, 최재석 학술상은 2016년 별세한 故 최재석 고려대 명예교수의 뜻을 기리는 상이다. 최 교수의 부인인 이춘계 동국대 명예교수가 학술기금으로 10억 원을 기탁해 올해 제정됐고, 한국사회사학회가 시상한다. 학회는 20년 동안 매년 우수 연구자들에게 5,000만원을 상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강인철교수 #한신대 #연규홍총장 #최재석학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