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는 25일 북한이 자력갱생 기조로 오는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일까지 코로나19 방역과 수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통일부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북한은 지난 13일 정치국 회의를 통해 수해 상황을 공개하고, 당 창건 75주년인 10월10일까지 피해를 복구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19일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경제분야의 심각한 실적 부진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내년 1월 8차 당 대회를 계기로 국가발전 청사진을 제시하겠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회의체를 통한 당 중심 국가운영 시스템을 안착시키고 내부 결속 강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위임 통치'를 하고 있다는 국가정보원의 보고에 대해서는 "김 위원장이 당·정·군을 공식적·실질적으로 장악한 상황에서 분야별 역할 분담을 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경제 상황에 대해 통일부는 "북한이 제재·코로나·수해 3중고 상황에서 당 창건 75주년 계기 경제 성과 도출에 주력하고 있으나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북중 무역 규모 급감, 산업생산 위축 등으로 경기가 악화되고 있다"고 짚었다. 올해 1~6월 북중 무역 총액은 4억110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12억5300만달러 감소했다.

북한의 대남 태도는 지난 6월23일 김 위원장이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한 이후 관망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8·15 경축사 관련 반응도 나타내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남 비난도 감소하는 추세로 지난달에는 19건을 기록, 올해 들어 최저 수준이었다. 선전매체를 중심으로 한미동맹, 연합훈련 관련 남측 언론 기사를 인용하며 비난하는 보도가 주를 이뤘다.

북한은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이 정체된 가운데 대미 비난을 자제하는 한편, 대내 매체에 미국 관련 내용을 보도하지 않고 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