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북한·국제] 교착상태에 빠져있던 유엔의 대북 제재논의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이르면 다음 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대북 결의안이 타결될 수 있다는 전망 속에 우리 정부도 중국 등을 상대로 막판 설득 노력에 나섰다.

유엔 소식통은 10일 안보리 의장이 이달 안에 대북제재안 통과를 공언했다고 전했다. 다음 주 안보리를 열어 결의안을 타결짓고 오는 25일 공식채택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북한의 핵실험 이후 줄다리기를 거듭했던 미 중간 대북 제재논의가 미사일 발사 이후 급진전했다는 것다.

라파엘 라미레즈 안보리 의장은 이날 "북한의 위험하면서도 심각한 유엔결의위반에 대해 안보리는 새로운 결의안을 신속하게 채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국과 중국은 이날 유엔 차원의 협상을 계속했다. 두 나라는 대북제재 기본 틀에 의견접근을 봤고 현재는 결의안의 문구 수정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새로 추가되는 제재로는 북한 선박의 입항 제한과 금융과 지하자원 거래 통제 등이 주요 내용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량살상무기 거래 관련 항공 통제도 논의됐다고 외교소식통은 전했다.

그러나 북한에 대한 중국의 석유 공급 제한은 처음부터 협상 테이블에서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