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300만원 이상 공무원 연금을 받은 퇴직공무원이 지난 한 해만 17%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납세자연맹은 28일 공무원연금공단에서 받은 정보공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작년에 월 연금 300만원 이상을 받은 퇴직공무원이 7만8천779명으로 전년(6만7천518명)보다 1만1천261명(17%) 증가했다고 밝혔다.

300만~400만원의 연금을 받은 퇴직자는 2013년 6만5천665명에서 지난해 7만6천376명으로 1만711명(16.3%) 늘었고, 400만원 이상 받는 퇴직공무원도 1천853명에서 2천403명으로 550명(29.6%) 증가했다.

납세자연맹은 월 300만원을 받는 근로소득자는 2014년 귀속 연말정산대상자 1천619만명 가운데 상위 31%, 월 400만원을 받는 근로소득자는 상위 21%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또 200만원대를 받은 퇴직공무원은 12만5천327명에서 13만8천523명으로 1만3천196명(10.5%) 증가했다. 100만원 미만 수급자도 2만764명에서 2만2천956명으로 2천192명(10.6%) 늘었다.

그러나 월 100만원대 연금수령자는 10만7천489명에서 10만6천523명으로 966명(0.9%) 감소했다.

납세자연맹은 "여야가 합의했다는 공무원연금 개혁 법안이 오늘 국회에서 통과되더라도 장기근속한 재직공무원은 연금이 거의 삭감되지 않아 월 300만원 이상 고액 연금을 받는 사람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은 지난해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등 공무원연금 개혁안에 반대하는 단체가 1일 서울 여의도공원 문화마당에서 개최한 100만 공무원, 교원 총궐기대회에서 소속 회원들이 지방에서 타고 온 버스가 공원 주변을 메우고 있는 모습. 2014.11.01.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공무원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