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진료 허용방침 등 정부 의료정책에 반발해 의사들을 비롯한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이 집단 휴진에 돌입한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건물에 있는 문 닫힌 병원을 시민이 살펴보고 있다.(좌) 대한의사협회가 하루 전국적인 집단휴진을 강행하기로 한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총파업 중앙상황실에서 집단휴진에 참여하는 전공의들이 대기하며 졸고 있다.(우)   ©뉴시스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에 동참하지 않았던 일부 상급종합병원 전공의들이 24일부터 6일간 진행되는 2차 휴진에는 동참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 10일 집단휴진에는 빅5 병원중 세브란스 병원과 서울성모병원만이 참여했으나 2차 휴진에는 서울아산병원도 참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서울아산병원 소속 수석 전공의들은 11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전공의 전원을 상대로 24일부터 예고한 2차 휴진에 대한 찬반투표를 진행중이다.

아산병원 관계자는 "이미 병원 소속 전공의 3분의 2 이상이 투표에 참가했고 투표결과도 어제 (휴진 참여를 결정한)수석 전공의 회의와 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2차 휴진 참여가 결정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서울대병원 전공의협의회도 지난 10일 전공의 의국장 회의를 열고 의협의 집단휴진에 동참하기로 결정하고 11일 오후 4시까지 전공의 전수투표를 실시했다.

서울대병원 소속 전공의까지 휴진 참여가 결정되면 삼성서울병원을 제외한 나머지 빅5 병원 전공의들이 모두 24일부터 휴진에 참여하게 된다.

전공의들은 지난 2000년 의약분업 사태 당시 4개월이 넘는 장기 파업을 진행, 대형 병원들이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전공의도휴진참여 #휴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