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호 태풍 '힌남노'가 강한 비바람을 몰고 온 가운데 5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번영로 인근 도로에 세워진 대형 입간판이 쓰러져 소방대원들이 안전 조치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강한 비바람을 몰고 온 가운데 5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번영로 인근 도로에 세워진 대형 입간판이 쓰러져 소방대원들이 안전 조치 하고 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

태풍 힌남노가 5일 자정께 제주를 최근접 통과한 이후 6일 오전 4시 50분께 경남 거제 부근에 상륙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께 서귀포 인근 해상에 접근한 힌남노는 이날 제주도 부근을 지나 오전 4시50분께 거제 부근에 상륙했다.

기상청은 6일 "힌남노는 북북동진을 계속하면서 경남동부와 경북남부동해안을 지나 동해남부해상으로 진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날까지 '매우 강'의 강도를 유지하던 태풍은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중심기압 955h㎩, 중심최대풍속 초속 40m의 강도 '강'으로 위력이 누그러질 전망이다. 이때 태풍 중심부는 포항과 울산 사이를 지나 부산 북북동쪽 약 130㎞ 해상을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힌남노는 오전 9시께 포항 북동쪽 약 6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예상이다. 이때 중심기압은 955h㎩, 최대풍속은 시속 144㎞(초속 40m) 강풍반경은 390㎞로 여전히 전국 대부분 지역이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

육상을 빠져나간 뒤에는 이날 오후 3시쯤 울릉도 북북동쪽 약 28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하겠다.

이에 따라 이날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이 폭우와 강풍 등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

제주도와 남해안, 경상권동해안, 강원영동, 지리산 부근, 울릉도, 독도에는 시간당 50~100㎜, 그 밖의 지역에는 시간당 30~50㎜ 내외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이날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국 100~250㎜, 제주도 산지는 600㎜ 이상, 제주도(산지 제외), 지리산 부근, 울릉도, 독도는 400㎜ 이상이다.

이날 제주도와 전남남해안, 경남권해안, 울릉도, 독도에는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40~60m,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 전남서해안에는 초속 30~40m, 그 밖의 남부지방과 충청권, 강원영서남부에는 초속 20~30m, 수도권과 강원영서중북부에는 초속 20m 내외로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태풍의 영향으로 물결도 높게 일겠다. 이날까지 제주도해상과 남해상, 서해남부먼바다, 내일 오전 사이 동해상에서 바람이 초속 14~50m로 강하게 물고 물결도 3~12m 이상으로 높게 일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7~23도, 낮 최고기온은 25~39도를 오가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19도, 수원 19도, 춘천 19도, 강릉 19도, 청주 19도, 대전 19도, 전주 19도, 광주 20도, 대구 21도, 부산 23도, 제주 23도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6도, 수원 27도, 춘천 26도, 강릉 28도, 청주 27도, 대전 27도, 전주 27도, 광주 27도, 대구 28도, 부산 28도, 제주 28도로 관측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태풍 #힌남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