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호 태풍 '힌남노'(HINNAMNOR) 예상 경로.
제11호 태풍 '힌남노'(HINNAMNOR) 예상 경로. ©기상청

제11호 태풍 '힌남노'(HINNAMNOR)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월요일인 5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태풍이 4일 밤 오키나와 북서쪽 해상을 지나 북상해, 이날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이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며 "전날 제주도남쪽먼바다에 태풍특보가 발효됐으며, 이날 그 밖의 제주도 해상과 남해, 동해 등으로 확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태풍은 전날 오후 9시 타이완 타이베이 북동쪽 약 420㎞ 부근 해상을 지났고, 이날 한반도를 향해 북상해 오후 9시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약 16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관측된다.

내일 오전 3시 서귀포 동북동쪽 해상으로 나간 뒤 한반도에 상륙, 오전 9시 부산 북쪽 약 5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최대풍속을 기준으로 한 태풍의 규모는 오는 6일 오전 3시까지 '매우 강'을 유지하다가, 이후 '강' 수준으로 비교적 약화하겠다.

이날부터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 대배분 지역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겠다.

특히 수도권과 강원영서중북부, 충남권북부, 남해안, 제주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시간당 50~100㎜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

내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국 100~300㎜다. 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남해안, 경상권동해안, 제주도(산지 제외), 지리산 부근, 울릉도, 독도는 400㎜ 이상, 제주도 산지는 600㎜ 이상 내리겠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제주도해상과 서해먼바다, 남해상, 동해남부해상에는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물결도 2~6m(제주도남쪽번바다는 최대 8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겠다.

전날부터 제주도해상과 남해상, 서해남부남쪽먼바다, 모레부터 동해상에서는 바람이 초속 14~45m로 더욱 강하게 불고 있다. 물결은 3~8m로 일겠으나, 제주도해상과 남해상, 동해상에선 10m 이상으로 더욱 높게 일겠으니 선박이나 양식장 등 해상 시설물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0~26도, 낮 최고기온은 22~29도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 기온은 서울 22도, 인천 21도, 수원 22도, 춘천 21도, 강릉 23도, 청주 24도, 대전 23도, 전주 24도, 광주 25도, 대구 23도, 부산 26도, 제주 26도로 예측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3도, 수원 26도, 춘천 24도, 강릉 26도, 청주 28도, 대전 28도, 전주 29도, 광주 28도, 대구 29도, 부산 29도, 제주 30도로 전망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날씨 #태풍 #힌남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