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렛대 임종현 학생
임종현 학생의 피아노 연주 모습. ©나사렛대 제공

최근 자폐 스펙트럼(ASD)을 가진 변호사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화제인 가운데, 자폐 스펙트럼 장애을 갖고 있으면서 뛰어난 피아노 연주실력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학생이 있다.

주인공은 나사렛대학교 음악학과 2학년에 재학중인 임종현 학생(2년, 21세)이다. 임 군은 청주에서 태어나 7세 때 자폐 스펙트럼 장애 판정을 받았다.

임군이 음악을 처음 만난 건 초등학교 때이다. 신체발달이 느린 임 군을 걱정한 어머니가 집근처 태권도학원을 보냈으나 옆 피아노학원의 피아노 소리에 더 관심을 보여 피아노를 배우면서이다.

중학교 때 임군을 지도한 방과후 교사는 임군의 절대음감과 천재적이고 뛰어난 청음에 피아노전공을 권유했다. 예고에 입학해 본격적인 피아노를 배운 임 군은 2019년 대한민국 장애인예술경연대회에서 문화체육부장관상을 수상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나사렛대 음악학과에 입학하게 된 건 지금의 지도교수인 박지원 교수를 만나면서다. 면접고사에서 눈을 마주치지 못하고 질문에도 말이 없던 임 군을 면접위원들의 우려에도 박 교수는 오로지 피아노 실력만을 보고 선발했다.

나사렛대 임종현 학생
나사렛대 임종현 학생. ©나사렛대 제공

박지원 교수는 “20개의 건반을 동시에 누르는 청음 테스트에서 종현이는 모든 음을 정확하게 맞춘다”며 “종현 학생은 하나님이 저에게 주신 선물같은 아이”라고 말했다.

임 군은 박 교수와 음악적 교류뿐만 아닌 학교생활 전반에 대한 지도를 받으며 지난학기 피아노실기 부분에서 전체 1등을 차지했으며 정기연주회 등 다양한 공연에 참여하고 있다. 최근 SNS와 유튜브에 자신의 연주영상을 올리며 세상과 소통을 시작했다.

나사렛대는 “장애인에 대한 따뜻한 시선과 자립할수 있는 지원을 통해 임군이 훌륭한 연주자로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나사렛대 #임종현학생 #자폐스펙트럼 #ASD #이상한변호사우영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