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기업·노동범죄전담부(부장검사 최형원)는 이날 오전 백운규 전 장관의 자택과 한양대 공과대학 사무실 등과 한국석유관리원, 대한석탄공사,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산업부 산하기관 6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 서울 강남구에 있는 백 전 장관 자택을 찹아 약 2시간 동안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양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오후 1시30분을 전후해 마무리됐다.

검찰은 지난 3월25일 산업부 및 산하 공공기관 8곳을 압수수색하며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관련 강제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지난 4월부터는 산업부 전·현직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인데 약 두 달만에 재차 압수수색에 나선 모습이다.

특히 검찰이 백 전 장관의 자택과 더불어 그가 교수로 재직 중인 한양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백 전 장관의 소환조사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이번 의혹으로 고발된 5명 가운데 백 전 장관을 제외한 4명에 대한 조사는 이미 마친 상태다.

이달 중순까지 이인호 전 산업부 제1차관, 손모 전 혁신행정담당관, 박모 전 에너지산업정책관을 소환했다. 김 모 전 운영지원과장은 지난 16일까지 세 차례 피의자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지난 2019년 1월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이인호 전 차관 등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은 당시 "산업부 박모 국장이 아직 임기를 끝마치지 않은 발전소 4곳 사장 등에게 사퇴를 종용해 일괄 사표를 내게했다"며 '블랙리스트' 의혹을 제기됐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백운규 #압색 #압수수색 #산업부블랙리스트 #블랙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