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 집무실로 기존에 알려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대신에 외교부 청사와 용산구 용산동의 국방부 청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내 청와대개혁 태스크포스(TF)를 총괄하는 윤한홍 의원은 15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광화문 외교부 청사와 용산구 국방부 청사를 모두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예산, 국민들에게 가까이 가야하는 문제, 경호 등 여러가지를 종합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현재 외교부 청사와 국방부 청산가 될 확률은 50:50"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르면 이번주 안에 구체적인 청와대 이전 방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그동안 광화문 정부종합청사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앞서 윤 당선인은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이전하고 대통령이 거주하는 청와대 내 관저도 광화문 인근에 마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하지만 광화문 서울청사가 보안상 취약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광화문 외교부청사와 용산 국방부 청사를 검토하는 것으로 보인다.

만약 국방부를 대통령 집무실로 이용하더라도 국방부 신청사와 구청사에 남은 공간을 이용하는 것이지, 국방부를 다른 곳으로 이전하는 것은 아니라고 전해졌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방부 #외교부 #청와대 #대통령집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