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5세(2006∼2009년생)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1일 오전 서울시내 한 병원을 찾은 청소년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12∼15세(2006∼2009년생)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1일 오전 서울시내 한 병원을 찾은 청소년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뉴시스

방역 당국이 5~11세 어린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이달 안에 검토 결과가 나오긴 어렵다"고 밝혔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관리팀장은 7일 오후 기자단 백브리핑에서 "5~11세 예방접종에 대해 검토를 진행 중이지만 검토 결과는 이달 안에 나올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12~17세 예방접종을 준비할 때와 유사한 방식으로 전문가 자문과 연구용역, 학부모 의사에 대한 충분한 조사가 있어야 해서 시간이 소요된다"고 덧붙였다.

5~11세가 백신을 접종하려면 소아용 화이자 백신에 대한 별도 구매 허가가 필요하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소통팀장은 "미국 등 국외에서 아동을 대상으로 접종하는 백신은 소아용 화이자 백신으로, 성인 대상 백신과 달라서 별도의 구매 허가가 필요하다"며 "허가와 관련된 내용은 식약처 소관"이라고 밝혔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일 한국화이자의 5세∼11세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 허가에 대한 사전검토에 착수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화이자 백신의 사용이 12세 이상에 대해서만 허가돼 있다.

앞서 화이자 백신은 지난 10월29일 미국에서 5~11세에 대해 긴급사용승인을, 유럽에서는 지난달 26일 허가를 받았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청소년접종 #백신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