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울산 울주군 언양읍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3일 오후 울산 울주군 언양읍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5일 "매머드에서 업그레이드된, 면도 잘된 코끼리 선대위가 이제 더불어민주당을 찢으러 간다"라고 선전포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추대를 확정한 윤석열 선대위를 두고 '반창고 땜빵' '윤석열 조연' '리더십 위기' 등으로 폄하한 민주당을 향해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아무리 삐딱하게 보려해도 국민은 어려운 정치적 조정을 해낸 윤석열 후보의 정치력을 높게 평가할 것"이라며 후보를 추켜세웠다.

이어 "소위 '울산합의'라 부르는 후보, 원내대표, 저의 회동은 우리당이 지금까지 가졌던 여러 이견을 대화로 조율해낸 치열한 정치적 소통의 결과물"이라고 평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가 당초 구상했던 선대위를 '매머드'에, 자신의 수정요구를 '면도'로, 김종인 위원장이 합류한 선대위를 '업그레이드된 코끼리 선대위'로 비유했다.

그는 "누구나 역할이 있는 매머드 선대위 구상을 크게 해치지 않으면서 불필요하다 생각되는 매머드의 털을 좀 깎아내고자 제안했던 것"이라며 "면도해놓고 보니 그 털 때문에 지금까지 있었던 악취나 파리떼가 많이 사라졌다"라고 했다.

이어 "거기에 검증된 코끼리 운전수인 김종인 위원장까지 합류했다. 매머드에서 업그레이드된 코끼리 선대위'는 이제 민주당을 찢으러 간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그러면서 "이번 울산 구상의 성사를 위해 물밑에서 노력해주신 김기현 원내대표, 적시적소에 조정을 해주신 홍준표 전 대표, 그리고 원로 입장에서 항상 조언해주시는 정의화, 김형오 두 분 의장님께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윤석열 #이준석 #국민의힘 #대선 #선대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