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전 지사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전 지사 ⓒ뉴시스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 비서실장을 24일 소환한 것으로 파악됐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이날 임승민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을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임 전 실장을 상대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의사결정 과정 전반을 물을 것으로 보인다.

임 전 실장은 2014년 7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며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를 보좌했던 인물이다. 그는 당시 이 후보의 최측근으로 불리며 최단기 진급 사례를 남기기도 했다.

임 전 실장이 비서실장으로 근무했던 시절 대장동 개발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됐던 만큼, 검찰은 이 기간 동안 개발사업과 관련한 보고가 이 후보에게 들어갔는지 등을 확인할 전망이다.

특히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팀 투자사업파트장을 지냈던 정민용 변호사가 사업 공모지침서를 이 후보에게 직접 보고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집중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재명 #성남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