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신학대학원, 신원하 교수와 부평교회
고려신학대학원 원장 신원하 교수(왼쪽)와 부평교회 최원국 목사(오른쪽) 모습. ©고려신학대학원

고려신학대학원(원장 신원하 교수)는 부평교회(최원국 목사)가 최근 교회설립 50주년을 맞아 신원하 원장을 초청해 기도하는 시간을 갖고 더불어 발전헌금 5백만원을 기탁했다고 이날 밝혔다.

최원국 목사는 후원금을 전달하면서 “한국교회의 미래를 생각하면 신학교의 사명이 어느 때보다 중요함을 깨닫게 된다. 교회 설립 50주년을 맞아 성도들과 함께 신학교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협력할 수 있어 기쁘다”며 “교회와 신학교가 시대사조에 요동하지않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참된 교회를 세워가는 일에 동역해 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신원하 원장은 “교회 설립 50주년이라는 뜻깊은 자리에 먼저 신학교를 생각하고 초청해 주신 최원국 목사님과 성도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고려신학대학원은 부평교회 성도님을 비롯한 많은 고신교회 성도님들의 기도와 후원 덕분에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양질의 신학 교육을 계속 이어갈 수 있었다”며 “고려신학대학원이 신실한 목회자 양성이라는 시대적 사명을 끝까지 잘 감당할 수 있도록 계속 기도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고려신학대학원 #발전헌금